'7호실' 신하균 "도경수, 애드리브 잘 받아쳐... 재밌게 촬영"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영화 ‘7호실’의 신하균이 도경수와 함께한 소감을 밝혔다.

영화 ‘7호실’의 언론시사회가 7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렸다. 시사가 끝난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는 이용승 감독을 비롯해 배우 신하균과 도경수(엑소 디오)가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신하균은 영화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너무 현실적인 이야기인데 영화적인 재미가 있어서 선택했다. 갑과 을의 관계로 보이지만 결국 을과 을의 관계다. 사회 시스템 내에서 아무리 발버둥 쳐도 생존하기 힘든 사람들의 이야기가 와닿았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맡았던 캐릭터 중 가장 현실적인 인물 같다. 우리 인생이 그런 것 같다. 힘들다가도 한발 떨어져서 바라보면 우스꽝스러운 부분이 있다”고 자신의 캐릭터를 설명했다.

나아가 "도경수 씨와 처음이었다. 그런데 너무 편했다. 준비도 많이 해왔고, 현장에서 애드리브도 잘 받아쳤다. 재미있게 촬영했던 것 같다”고 도경수와 함께한 소감을 밝혔다.

한편 ‘7호실’은 각자 생존이 걸린 비밀을 감추게 된 사장 ‘두식’(신하균 분)과 알바생 ‘태정’(도경수 분)이 꼬여가는 상황을 벗어나기 위해 고군분투를 그린 블랙코미디다. 오는 15일 개봉한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