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호실' 도경수 "연기 늘었다고요? 늘 공부하는 마음"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영화 ‘7호실’의 도경수가 연기력 칭찬에 쑥스러운 미소를 전했다.

영화 ‘7호실’의 언론시사회가 7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렸다. 시사가 끝난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는 이용승 감독을 비롯해 배우 신하균과 도경수(엑소 디오)가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도경수는 "개인적으로 블랙코미디를 좋아한다. 태정이를 통해 그간 제가 보여드리지 못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학자금 대출 같은 것에 대해 제가 공감할 수는 없었다. 친구들에게 많이 물어봤다. 태정이를 보며 많은 청년들이 공감을 하고 힘을 얻으셨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나아가 “(영화 속)사장님과 알바생의 사이는 좋지 않았다”라며, “하지만 어렸을 때부터 신하균 선배님의 연기를 봐왔고, 꼭 한 번 같이 해보고 싶었던 선배님이었다. ‘7호실'에서 함께 해서 영광이었다”고 신하균에 대한 존경을 표했다.

더불어 "매 작품 연기가 좋아진다"는 칭찬에 "한 작품 한 작품할 때마다 선배님들한테 배운다. 지금도 공부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그래도 ‘카트’ 땐 카메라 앞에 서본 적도 없을 때라 긴장을 정말 많이 했었다. 하지만 지금은 긴장은 조금 풀린 것 같다”며 쑥스러워했다.

한편 ‘7호실’은 각자 생존이 걸린 비밀을 감추게 된 사장 ‘두식’(신하균 분)과 알바생 ‘태정’(도경수 분)이 꼬여가는 상황을 벗어나기 위해 고군분투를 그린 블랙코미디다. 오는 15일 개봉한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