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호실' 이용승 감독-신하균-도경수 "7의 의미, 행운과 불행의 공존"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영화 ‘7호실’의 출연진이 7에 대한 의미를 밝혔다.

영화 ‘7호실’의 언론시사회가 7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렸다. 시사가 끝난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는 이용승 감독을 비롯해 배우 신하균과 도경수(엑소 디오)가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이용승 감독은 7이라는 숫자에 대해 "7의 의미엔 희망도 있지만, 그 뒤엔 불행이 도사리는 것 같다. ‘7호실'에선 공간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행운과 불행이 함께 있는 공간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신하균은 "두식에겐 마지막 희망이 있는 곳이었지만, 결국 불행으로 가는 공간이 됐다”고 덧붙였다.

나아가 도경수는 "7은 행운의 숫자라고 알고 있었다. 하지만 7이라는 숫자에 큰 의미를 두진 않았던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7호실’은 각자 생존이 걸린 비밀을 감추게 된 사장 ‘두식’(신하균 분)과 알바생 ‘태정’(도경수 분)이 꼬여가는 상황을 벗어나기 위해 고군분투를 그린 블랙코미디다. 오는 15일 개봉한다.

사진=제니스뉴스 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