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이것만 있으면 나도 패셔니스타’ 앵클부츠 스타일링 4
[기획] ‘이것만 있으면 나도 패셔니스타’ 앵클부츠 스타일링 4
  • 오지은 기자
  • 승인 2017.11.09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여자 패셔니스타들의 앵클부츠 스타일링을 한데 모았다.

본격 FW 시즌에 들어서면서 앵클부츠가 셀럽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가을뿐만 아니라 겨울까지 신을 수 있어 많은 패션피플들의 사랑을 받는 앵클부츠, 그 매력은 뭘까? 이에 박수진, 한예슬, 박민영, 이성경의 스타일링을 통해 밋밋한 룩에 세련미를 더하는 앵클부츠의 매력을 알아봤다.

★ ‘배용준도 반한 미모’ 박수진

둘째 임신에도 여전히 날씬한 몸매를 과시하는 박수진은 블루 컬러의 롱 드레스에 그레이시한 아이보리 컬러의 앵클부츠를 매치해 멋스럽게 완성했다.

박수진이 입은 이 드레스는 언밸런스한 밑단이 특징이며, 자칫 밋밋할 수 있는 스타일링에 박수진은 앵클부츠로 세련되게 연출했다. 여기에 미니멀한 블랙 크로스백을 매치해 편하면서도 우아한 매력을 어필했다.

★ ‘어떻게 점점 더 예뻐져?’ 한예슬

역시 패셔니스타답게 한예슬은 시도하기 어려운 핑크 컬러의 벨벳 드레스를 단독으로 착용해 남다른 패션 감각을 드러냈다. 여기에 얇은 굽으로 아찔한 매력을 드러낸 화이트 앵클부츠로 다리가 길어 보이면서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어필했다. 

★ ‘화장기 없는 얼굴이 더 예뻐’ 박민영

깔끔한 블랙 앤 화이트 배색을 이용한 박민영은 심플한 화이트 블라우스에 블랙 더블 버튼 재킷으로 클래식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여기에 블랙 스키니진을 매치해 날씬한 다리 라인을 드러냈다. 이와 함께 매치한 블랙 앵클부츠는 박민영의 긴 다리를 강조하며 더욱 날씬해 보이는 효과를 줬다. 

★ ‘화면 뚫고 나오는 예쁨’ 이성경

모델 출신답게 남다른 비율을 뽐낸 이성경은 상의의 그래픽으로 포인트를 준 스타일링에 레더 소재의 독특한 앵클부츠를 매치해 눈길을 끌었다. 이성경은 특히 심플한 화이트 블라우스에 선 요소가 강한 크롭 니트 맨투맨을 레이어드해 스타일리시한 감각을 드러냈다. 여기에 짧은 블랙 팬츠로 날씬한 다리 라인을 강조했다.


사진=박수진, 한예슬, 박민영, 이성경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