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이서원 “’뮤직뱅크’ MC하면서 담력-순발력-애드리브 늘었다”(인터뷰)
‘병원선’ 이서원 “’뮤직뱅크’ MC하면서 담력-순발력-애드리브 늘었다”(인터뷰)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7.11.13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이서원이 ‘뮤직뱅크’ MC 자리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제니스뉴스와 이서원이 13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카페에서 MBC 드라마 ‘병원선’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현재 이서원은 KBS2 음악 프로그램 ‘뮤직뱅크’에서 MC를 맡아 라붐의 솔빈과 함께 활약을 펼치고 있다.

“’뮤직뱅크’를 하면서 ‘병원선’ 촬영을 병행하기 힘들지 않았나”라는 물음에 이서원은 “피곤하긴 했지만 힘들단 생각은 하지 않았다”고 웃으며 답했다.

이어 “거제도에서 촬영하다 서울에 올라갈 때 다들 ‘잘하고 와’라고 웃으며 배웅해줬다. ‘뮤직뱅크’에선 거제도에서 왔다가 걱정해줬다. 저는 정말 괜찮았다. 다들 고생한다고 말 해줬지만, 저는 즐겁게 왔다 갔다 했다”고 말했다.

또한 이서원은 “오히려 매니저 형이 힘들었을 거다”면서 “저도 앞 좌석에 앉아서 잘 자지는 않았다. 내려가자마자 촬영이라고 할 경우에만 잠을 잤다. 형이랑 말동무도 하고 책도 읽으면서 내려 갔었다. 형이 졸음운전을 하면 큰일난다. 다행히 4개월 동안 졸음운전 없이 왔다 갔다 할 수 있었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이서원은 MC와 연기활동 모두에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뮤직뱅크’는 생방송이라 NG가 없다. 비슷한 점은 ‘뮤직뱅크’는 프롬프터가 없이 다 외워야 한다. MC다보니 유쾌하고 활발하게 해야 하는 경향이 있다. 보이스 톤이 워낙 낮은 편이라 어떻게 하면 재밌을 수 있을지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MC를 하면서 담력, 순발력, 애드리브가 발달됐다. NG 나는 장면들도 다들 잘 눈치채질 못한다. 저나 솔빈이가 서로 틀리지 않은 것처럼 잘 넘어간다. 이런 면들을 잘 발전시키면 더 많은 분들이 좋아하시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서원은 최근 종영한 ‘병원선’에서 얼굴, 기럭지 모두 완벽하지만 까칠한 한의사 김재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사진=황지은 기자 s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