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리할아버지와 나’ 신구 “앙리 연기? 이순재 형님 뒤따라 하겠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신구가 더블 캐스팅된 이순재에 대해 언급했다.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의 제작발표회가 15일 서울 종로구 동숭동 수현재씨어터에서 조재현의 사회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이해제 연출을 비롯해 배우 이순재, 신구, 박소담, 김슬기, 이도엽, 조달환, 김은희, 강지원이 참석했다.

이날 신구는 “내 나름대로 생각해보면 앙리와 나는 반쯤 비슷한 게 있는 것 같다”며, “그래서 나머지 반은 찾아서 표현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앙리할아버지와 나’의 앙리 연기에 대해서는 “이순재 형님이 하시는 거 보고 뒤 따라서 하도록 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신구는 이날 젊은 후배 배우들과의 세대 차이에 대해 언급했다. 신구는 “세대 차이는 물리적인 숫자의 차이다. 그런 것 없이 인간으로서 일대일로 대한다면 해석이 쉬운 것 같다”고 밝혔다.

끝으로 신구는 “잘 하는 사람들의 의견에 접근하려고 노력하면 나이 상관 없이 소통하기 쉬운 것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는 고집불통 앙리할아버지와 상큼발랄한 대학생 콘스탄스가 서로의 인생에서 특별한 존재가 돼가는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오는 12월 15일 대학로 대명문화공장 1관 비발디파크홀에서 첫 공연된다.


사진=수현재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