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롱패딩 한판 붙자!' 하니-채영-LE-이현이, 쇼트 아우터 4
[기획] '롱패딩 한판 붙자!' 하니-채영-LE-이현이, 쇼트 아우터 4
  • 오지은 기자
  • 승인 2017.11.17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짧은 아우터를 입은 스타들의 패션을 한데 모았다.

지난 해에 이어 올해도 여전히 긴 길이의 아우터가 유행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최근 실시간 검색어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평창 롱패딩’ 때문에 롱패딩의 수요가 급증했다. 이럴 때일수록 잊지 말아야 하는 것이 바로 짧은 아우터다.

남들과는 다르고 개성 넘치는 패션을 완성하고 싶은 진정한 패션 피플이라면 이번 겨울, 짧은 아우터에 주목해보는 것은 어떨까? 이에 이엑스아이디(EXID) 하니, LE, 트와이스 채영, 모델 이현이의 패션으로 본 짧은 아우터 스타일링을 알아봤다.

▶ ‘힙에 살짝 걸치는 게 더 예쁜’ 무스탕

요정 같은 미모를 뽐내며 모습을 드러낸 하니는 머리 색과 비슷한 아이보리 컬러의 무스탕으로 트렌디하면서 예쁜 겨울 패션을 완성했다. 

특히 네크 라인, 밑단, 소매 커프 부분에 퍼 장식을 더해 따뜻해 보이는 효과뿐만 아니라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와 함께 하니는 다리 라인이 드러나는 스키니 진과 무릎 높이의 니 하이 부츠로 날씬한 몸매를 강조했다.

▶ ‘패션 지수-편안함 UP!’ 블루종

도톰한 누빔으로 보기만해도 따뜻한 블루종을 입고 등장한 트와이스 채영은 캐주얼한 그레이 후드 티셔츠와 함께 매치해 편안한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이와 함께 데님 팬츠, 워커 등 캐주얼한 아이템을 매치해 트렌디한 애슬레저 룩을 완성했다.

채영이 아우터로 입은 스카이 블루 컬러의 블루종은 앞 덧단에 누빔 장식을 넣고 소매 옆 라인을 따라 드로 스트링을 더해 자연스러운 주름을 연출했다. 이로써 소매 전체에 볼륨을 줘 로맨틱한 무드를 자아냈다.

▶ ‘차도녀의 필수 아이템’ 코트

힙을 덮는 길이의 코트를 입은 이엑스아이디 LE. 특히 LE가 입은 코트는 소매 안쪽에 체크 패턴의 배색이 있어 다른 아이템 매치 없이도 포인트를 줄 수 있다. 특히 LE는 모던한 컬러의 재킷에 버건디 컬러의 벨벳 트랙 팬츠를 매치해 남다른 패션 감각을 드러냈다.

이와 함께 최근 유행하는 삭스 부츠, 미니 체인 백을 매치해 독특하면서도 눈길을 사로잡는 LE만의 패션을 완성했다. 이 패션이 겨울에 활용하기 힘들다면 목도리나 터틀넥 니트를 함께 매치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 ‘롱패딩, 너 나와!’ 쇼트 패딩

롱패딩의 인기가 여전하지만 ‘패션 좀 안다’는 사람들이 주목하는 것은 쇼트 패딩이다. 쇼트 패딩은 다리가 길어 보일 뿐만 아니라 롱패딩에 비해 다양한 디자인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이현이가 착용한 쇼트 패딩은 화려한 하운드투스 체크 패턴과 베개처럼 두툼한 칼라 장식으로 클래식하면서도 트렌디한 매력을 뽐냈다.


사진=황지은 기자 snow@, 제니스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