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꾸러기 집합!' 크러쉬-주헌-피오, 남자 헤어밴드 3
[기획] '꾸러기 집합!' 크러쉬-주헌-피오, 남자 헤어밴드 3
  • 이혜린 인턴기자
  • 승인 2017.11.17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이혜린 인턴기자] 스트리트 패션에 빠질 수 없는 아이템이자 착용하는 것만으로도 시선을 사로잡는 아이템 헤어밴드를 공개한다.

헤어밴드는 이제 스포츠 아이템일 뿐만 아니라 모자와는 다른 매력으로 패션의 포인트를 선사한다. 크러쉬부터 피오까지 센스 있는 헤어밴드를 착용해 자신의 스타일로 소화한 남자 스타들의 패션을 비교 분석했다.

♬ ‘반전매력 두유아빠’ 크러쉬

최근 2017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 레트카펫에 선 크러쉬는 베이직한 블랙 컬러의 밴드와 특유의 무표정으로 개성 있는 무드를 자아냈다. 

크러쉬는 화이트 컬러의 셔츠와 그린 컬러의 유니크한 패턴이 눈에 띄는 니트 베스트를 레이어드 했다. 또한 네이비와 그린 컬러의 체크무늬 롱코트는 니트 베스트와 톤온톤 스타일링을 해 안정감있게 매치했다.

♬ ‘꾸꾸까까?’ 몬스타엑스 주헌

톡톡 튀는 매력의 몬스타엑스 주헌은 화이트 컬러의 스트라이프가 들어간 레드 컬러의 헤어 밴드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주헌은 레드 컬러의 박시한 티셔츠와 후디 베스트로 개구쟁이같은 모습을 자랑했다. 더불어 블랙 컬러의 팬츠는 벨트를 이중으로 착용하고 핸드워머를 언밸런스하게 착용해 아이돌의 이미지를 완성했다.

♬ ’타고난 두부상’ 블락비 피오

피오는 특색을 살린 스트리트 패션으로 센스 있는 패션감각을 선보였다. 레터링이 들어간 헤어밴드와 베이비 펌 헤어 스타일로 한껏 장난꾸러기 같은 느낌을 뽐냈다.

여기에 컬러풀한 양털 소재의 라펠이 매력적인 재킷을 착용하고 광대까지 내려오는 큰 프레임의 안경으로 레트로 룩을 떠올리게 했다. 


사진=피오 SNS, 황지은 기자 s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