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백부부’ 이이경 종영 소감 “고독재, 걱정 많았던 캐릭터... 항상 감사”
‘고백부부’ 이이경 종영 소감 “고독재, 걱정 많았던 캐릭터... 항상 감사”
  • 오지은 기자
  • 승인 2017.11.18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이이경이 드라마 ‘고백부부’ 종영 소감을 밝혔다.

KBS2 드라마 '고백부부'의 종영을 앞둔 배우 이이경이 18일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끝나는 게 아쉬울 정도로 촬영하는 내내 즐거웠다. 비슷한 또래 배우들과 함께 연기할 수 있어 더욱 즐겁게 촬영장으로 향한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이이경은 “드라마가 이렇게 사랑받을 수 있는 이유는 현장에서 고생하신 감독님과 스태프 덕분이었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나아가 “고독재를 연기하며 고민도 많고 걱정도 많았다. 독재 고유의 캐릭터가 보이도록 열심히 준비했는데 시청자 분들이 재미있게 봐주셔서 연기하는 내내 많은 힘을 얻었다”며, “앞으로 더 다양한 캐릭터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이이경은 ‘고백부부’에서 최반도(손호준 분)의 금수저 친구이자 철없는 대학생 고독재로 등장해 열연을 펼쳤다. 이이경은 찰랑이는 긴 머리와 특유의 애드리브와 넉살을 유감없이 발휘해 호평을 받았다.

한편 이이경은 영화 ‘아기와 나’로 컴백한다. ‘아기와 나’에서 이이경은 군대 전역을 앞두고 결혼을 약속한 여자친구, 그리고 속도위반으로 낳은 아기와 평범한 일상을 꿈꾸는 도일 역을 맡았다. 오는 23일 개봉한다.

 

사진=HB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