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RD 전지우-제이셉 “MV 속 연인으로 호흡, 민망하고 힘들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카드 전지우와 제이셉이 뮤직비디오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21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혼성그룹 카드(KARD)의 두 번째 미니앨범 ‘유 앤 미(YOU & ME)’ 발매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전지우는 “싸이코패스적인 성향을 가진 사람을 연기했다. 영화에서 사이코패스의 연기를 보고 참고했다”고 뮤직비디오 촬영에 대해 이야기 했다.

이어 전지우는 제이셉과 연인으로 호흡을 맞춘 것에 대해 “사랑하는 사람을 표현할 때 눈을 마주치지도 않았는데 웃겼다. 들어가기 전부터 소름이 돋고 민망했다”고 말했다.

제이셉은 “연기를 해본 적이 없는데 지우랑 사랑하는 연인이 돼야 한다는 게 힘들었다. 너무 좋아하는 동생이지만, 사랑을 해야 하는 연기가 처음이라 어려웠다. 동생이 리드를 잘 해줬다”고 밝혔다.

타이틀곡 ‘유 인 미(You In ME)’는 트로피컬 하우스 스타일의 펀치감 있는 드럼 위로 강렬한 신스와 FX가 돋보이는 EDM 곡이다.

한편 카드는 21일 오후 6시 ‘유 앤 미’를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DSP미디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