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류사회' 윤지혜, '악녀' 아니고 '마성녀!'...리얼 캐릭터 '눈길'

[제니스뉴스=김행은 인턴기자] 배우 윤지혜가 마성녀로 활약하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SBS 월화드라마 '상류사회'(하명희 극본, 최영훈 연출)에서 장예원 역으로 열연 중인 윤지혜가 악녀의 새로운 지평을 열고 있다. 윤지혜는 그동안 작품들에서 많이 보였던 1차원적 악녀 캐릭터에서 벗어나, 한층 입체적인 캐릭터를 탄생시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극 중 아버지(윤주상)에게 능력을 인정받지 못하는 장예원은 후계자가 되기 위해 노력하는 가운데, 어머니(고두심)의 외로운 삶을 가까이서 지켜보며 애잔함을 느낀다. 또한 자신의 라이벌인 남동생(이상우)이 실종되자 그 틈을 노리면서도, 남몰래 그의 명패를 쓰다듬으며 슬퍼하는 모습을 보인다.

이처럼 윤지혜는 다양한 감정선을 한 캐릭터에 담아내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그는 상처를 지닌 인물을 실제 상류사회에 존재할 법한 리얼한 캐릭터로 탄생시켰다는 점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한편, 상류사회는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사진=SB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