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리할아버지와 나' 메인포스터 공개! 이순재-신구-박소담-김슬기 '케미 폭발'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연극 '앙리 할아버지와 나'가 메인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메인 포스터는 강렬하면서도 따뜻한 느낌의 핑크색 컬러가 눈길을 끈다. 까칠하지만 누구보다 따뜻한 매력을 가진 앙리할아버지 역의 이순재, 신구, 상큼 발랄한 대학생 콘스탄스로 분한 박소담, 김슬기의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서로 어깨를 맞대거나 팔짱을 끼고 다정한 미소를 보내는 배우들의 모습에서 커플 케미를 엿볼 수 있어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더한다.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는 고집불통 할아버지 앙리와 자유를 꿈꾸는 대학생 콘스탄스의 갈등과 소통, 그리고 성장을 그리는 작품이다. 30년 전 아내를 잃고 프랑스 파리에서 혼자 사는 앙리의 집에 발랄한 대학생 콘스탄스가 룸메이트로 들어오며 시작되는 이 작품은 매 순간 예측 불가능한 웃음을 자아내며, 따뜻한 위로와 깊은 여운을 전한다. 

국내에서 초연되는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는 프랑스 극작가 이반 칼베라크(Ivan Calberac)의 작품으로 2012년 프랑스에서 초연되었고, 2015년 바리에르 재단 희곡상을 수상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희곡상을 수상한 2015년에는 영화로 제작되며 대중적인 작품 반열에 올랐고, 현재까지도 앙코르 공연과 투어 공연을 진행하고 있다. 

까칠한 성격 탓에 주변 사람들과 늘 트러블이 있지만, 콘스탄스의 꿈을 응원하며 진솔한 멘토링을 아끼지 않는 앙리 역은 배우 이순재, 신구가 맡아 연기하고, 자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모른 채 열등감에 사로잡혀 있지만, 꿈을 찾아가는 콘스탄스 역은 배우 박소담, 김슬기가 나눠 맡는다. 앙리의 아들 폴 역은 배우 이도엽과 조달환이, 폴의 아내 발레리 역은 배우 김은희와 강지원이 맡아 개성 있는 캐릭터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는 오는 12월 15일 대학로 대명문화공장 1관 비발디파크홀에서 개막한다. 오는 30일까지 예매 시 조기예매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사진=수현재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