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고생한 내게 주는 선물인가’ 옷장에 ‘저장’하고 싶은 숄더백 3

[제니스뉴스=이혜린 인턴기자] 다양한 스타일과 사이즈로 여자들의 마음을 자극해 구매욕구를 상승시키는 가방. 그 중 숄더백은 높은 활용도와 유행 걱정 없이 사계절 내내 매치가 가능해 관심과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이에 추운 겨울 스타일리시한 아우터와 함께 숄더백을 스타일링한 여자 스타들의 겨울 패션을 비교 분석했다. 

# ‘타고난 패션감각’, 수영

수영이 멘 카키 컬러의 각이 잡힌 스퀘어 백은 미디 사이즈로 데일리 룩에 잘 어울리는 심플한 디테일의 디자인이다. 여기에 대비되는 컬러인 레드 컬러의 롱코트와 트랜디한 드롭 이어링을 선택해 수영의 패션센스가 돋보였다. 

# ‘분위기 넘치는 춘자’. 나나

나나는 크로스 연출이 가능한 미니백을 선택했다. 옐로 톤이 가미된 모델의 보디와 골드 컬러의 후프 디테일으로 손잡이 기능까지 더해 유니크한 매력을 엿볼 수 있다.

더불어 프린지 디테일이 매력적인 스웨이드 재킷과 바지 밑단이 투톤 컬러인 데님팬츠를 롤업해 멋스러움을 더했다.

# ‘숨길 수 없는 각선미’, 루나

루나는 에나멜 소재가 눈길을 끄는 숄더백을 크로스로 연출했다. 또한 숄더백의 그린 컬러는 어두운 컬러의 패션에 포인트로 적절하다.

이날 루나는 엉덩이 라인을 덮는 두툼한 퍼 코트와 블랙 컬러의 스키니 진과 로퍼로 고급스러운 무드를 자아냈다.

사진=수영, 나나, 루나 S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