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우주 뿌셔’ 귀여워서 깨물고 싶은 트윈 테일 스타일링 3
[기획] ‘우주 뿌셔’ 귀여워서 깨물고 싶은 트윈 테일 스타일링 3
  • 이혜린 인턴기자
  • 승인 2017.11.28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이혜린 인턴기자] 트윈테일. 매일 같이 하고 다니는 데일리 스타일은 아니지만 특별한 날, 조금 더 사랑스러워 보이고 싶다면 양 갈래 머리, 트윈 테일을 시도해보자.

이어 깜찍한 매력이 돋보이는 트윈 테일을 소화한 여자 아이돌 전효성, 트와이스 모모, 립버블 한비의 뷰티 스타일링을 지금 바로 공개한다.

# ‘이래도 안 반할거야?’, 전효성

전효성은 웨이브 컬이 살아있는 트윈 테일을 시도했다. 여기에 시스루 뱅 앞머리가 더해져 발랄한 매력을 더했다. 하얀 피부 표현과 연한 아이 메이크업으로 소녀 같은 이미지를 완성했으며, 오렌지 컬러의 립과 치크 메이크업으로 포인트를 줬다.

# ‘심쿵 복숭아 모모링’, 트와이스 모모

모모는 브라운 컬러의 헤어를 땋아 통통 튀는 브레이드 헤어를 연출했다. 또한 앞머리의 자연스럽게 넣은 컬로 얼굴이 작아 보이는 효과를 줬다. 헤어 컬러와 맞춘 아이 브로로 조화로운 느낌을 살렸고 펄을 가미한 골드 컬러의 아이 섀도로 애교 살을 강조해 입체감 있는 눈매를 뽐냈다. 

# ‘해맑은 애교 눈웃음’, 립버블 한비

최근 SBS 예능 프로그램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에서 활약중인 한비는 삐삐 머리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키치한 무드의 헤어 액세서리와 오렌지 컬러 헤어로 상큼한 에너지를 뽐냈다. 또한 글리터를 활용한 ‘키라키라 메이크업’으로 걸그룹의 면모를 자아냈다.

 

사진=전효성 SNS, 황지은 기자 snow@, 제니스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