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그맘' 황보라 종영소감 "가장 즐거웠던 현장, 시즌제 됐으면"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황보라가 드라마 ‘보그맘’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MBC 드라마 ‘보그맘’에서 구설수지 역으로 열연한 황보라가 2일 소속사 UL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종영소감을 밝혔다.

‘보그맘’에서 황보라는 한때 걸그룹으로 활동했지만 인기보다는 구설수로 유명했던 구설수지 역으로 극의 재미를 더했다. 특유의 능청스러운 연기와 풍부한 표정 연기로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그렸다.

황보라는 “현장이 이렇게나 즐거웟던 적이 없었던 것 같다. 애드립이 난무했고 자유롭게 연기할 수 있었다"며, "배우들이 또래들 이라 현장에서 수다가 끊이질 않았다. 지금도 단체 채팅방이 활발하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이어 “시즌제로 갈 수 있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작가님의 신선한 글과 스피드 있고 세련된 연출 덕분에 오랜만에 행복한 현장이었다”라고 덧붙였다.

 

사진=UL엔터테인먼트, 레진엔터테인먼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