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이 아니야’ 채수빈 “1인 3역, 어떻게 나눌지 고민했다”
‘로봇이 아니야’ 채수빈 “1인 3역, 어떻게 나눌지 고민했다”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7.12.04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채수빈이 1인 3역을 맡은 소감을 전했다.

4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새 수목드라마 ‘로봇이 아니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유승호, 채수빈, 엄기준, 강기영, 황승언, 박세완과 연출을 맡은 정대윤 PD가 참석했다.

이번 작품에서 1인 3역을 연기하는 채수빈은 “대본을 봤을 때 아지3, 지아, 아지3인 척하는 지아를 어떻게 나눌지 고민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채수빈은 “초반에 아지3의 톤을 어떻게 잡아야 하는지 몰라서 감독님에게 여쭤보고 의지를 했다”면서 “아지3는 인위적인 로봇이 아니라 사람 같아 보이는 로봇이다. 친절하지만 감정이 잘 느껴지지 않는 톤으로 잡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채수빈은 “지아는 엉뚱하고 발랄한 사랑이 많은 인물로 잡다 보니 체계적으로 나누지 않아도 표현이 자연스럽게 된다”고 말했다.

최근 종영한 ‘보그맘’ 속 사이보그 인간을 연기한 박한별과의 차이점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채수빈은 “우리 드라마는 로봇과 인간의 이야기가 아니고 사람과 사람간의 사랑 이야기다. 지아가 로봇 아지3를 흉내내면서 벌어지는 에피소드이기 때문에 '보그맘'과 다르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로봇이 아니야’는 인간 알러지 때문에 제대로 여자를 사귀어 본 적 없는 남자가 로봇을 연기하는 여자를 만나 사랑에 빠지는 모습을 그린 드라마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사진=MBC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