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롱패딩, 한판 붙자!’ 스타들의 롱코트 스타일링 5
[기획] ‘롱패딩, 한판 붙자!’ 스타들의 롱코트 스타일링 5
  • 오지은 기자
  • 승인 2017.12.15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롱패딩 전성시대다. 그러나 롱패딩의 폭풍 속에서도 롱코트의 인기는 여전하다. 

추운 겨울에도 포기할 수 없는 롱코트의 매력은 뭘까? 이 답을 스타들의 SNS에서 찾았다. 언제나 예쁜 미모로 남성뿐 아니라 여성들의 마음까지 강탈한 한예슬, 판빙빙, 김유정, 이솜, 원진아의 롱코트 스타일링을 만나보자.

▶ ‘언제나 완벽한 미모’ 한예슬

가을과 겨울 하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패턴이 체크다. 심플한 모노톤 체크는 매치하기 편하지만, 아무래도 여성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것은 화려한 타탄체크일 것이다.

남다른 비율과 이기적인 비주얼을 자랑하는 한예슬은 블랙 터틀넥 원피스에, 스타킹, 부츠까지 심플하게 맞춘 뒤 타탄체크 A 라인 코트로 포인트를 줬다. 코트 하나로 세련된 스타일링을 연출한 좋은 예시다.

▶ ‘역시 대륙 여신’ 판빙빙

연말을 맞아 파티, 송년회 등 약속이 많은 요즘 어떤 옷을 입어야 할지 고민이라면 ‘메탈릭(Metalic)’에 주목하는 것은 어떨까. 2017 겨울 키워드로 떠오른 메탈릭은 화려한 분위기로 크리스마스를 앞둔 지금, 패션 피플들이 가장 주목하는 콘셉트다.

중국의 한 쇼핑몰 컬렉션 행사에 참석한 배우 판빙빙은 반짝이는 골드 컬러의 롱 트렌치코트를 단독으로 착용해 화려한 패션을 완성했다. 

▶ ‘예쁨 예쁨 열매 냠냠’ 김유정

카멜 코트의 인기는 여전하다. 블랙 코트가 옷을 받쳐 입기엔 좋은 코트라지만, 쇼핑을 하러 가면 눈길이 가는 것은 카멜 코트다.

김유정은 화이트 티셔츠에 카멜 코트를 매치한 뒤 귀여운 방울이 매력적인 니트 비니를 매치했다. 이번 겨울 간편하게 트렌디한 패션을 연출하고 싶다면 김유정의 카멜 코트 스타일링에 도전해보자.

▶ ‘한파 물리치는 시크미’ 이솜

클래식한 코트는 단정한 원피스, 정장 등에만 입어야 한다는 생각을 버리자. 최근 코트는 모던한 스타일링뿐 아니라 캐주얼한 룩까지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다.

171cm의 큰 키를 자랑하는 배우 이솜은 플라워 패턴의 블라우스에 연청색 보이프렌드 핏 팬츠를 매치한 캐주얼룩을 이너로 착용했다. 여기에 A 라인으로 퍼지는 클래식한 카멜 코트를 아우터로 매치, 세련된 분위기를 어필했다. 

▶ ‘보석 같은 신인’ 원진아

역시 블랙 코트의 소화력을 따라갈 아이템은 없다. 어떤 옷을 들이밀어도 완벽하게 조화를 이루는 블랙 코트는 차분한 분위기부터 세련된 매력까지 갖춘 착한 아이템이다.

최근 JTBC 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서 모형 제작자 하문수 역으로 열연 중인 배우 원진아는 블랙 터틀넥에 블랙 코트를 매치해 심플한 룩을 연출했다. 여기에 레드 컬러의 보디 크로스백으로 포인트를 줬다. 


사진=한예슬, 판빙빙, 김유정, 이솜, 원진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