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엠컬처, 2018 라인업 공개! '트릴로지' 시리즈&'오늘 처음 만드는 뮤지컬'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제작사 아이엠컬처가 2018년 라인업을 공개했다. 

아이엠컬처는 뮤지컬 '로기수', '미 온더 송', 그리고 '트릴로지' 시리즈와 지난 12월 19일 개막한 연극 '더 헬멧'까지 다양한 웰메이드 창작 공연과 기존 형식을 뒤엎는 새로운 공연을 성공적으로 선보여왔다. 

올해에는 오는 3월 4일까지 공연 예정인 '더 헬멧'을 포함해 마니아들이 손꼽아 기다려온 연극 '카포네 트릴로지'와 '벙커 트릴로지', 뮤지컬 '오늘 처음 만드는 뮤지컬'을 무대에 올린다. 

♦ 연극 '카포네 트릴로지'
3월 20일~6월 17일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소극장 

연극 '카포네 트릴로지'는 렉싱턴 호텔의 비좁은 방 661호에서 각각 1923년, 1934년, 1943년의 시간차를 두고 벌어진 세가지 사건을 ‘코미디-서스펜스-하드보일드’ 라는 각기 다른 장르로 그려낸 옴니버스 작품이다. 

영국 연극계에서 천재 콤비로 불리는 '벙커 트릴로지'의 제이미 윌크스의 대본을 원작으로 하며 '프론티어 트릴로지', '사이레니아'의 제스로 컴튼이 연출을 맡았던 작품이기도 하다.

지난 2015년 국내 초연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흥행 돌풍을 일으킨 바 있다. 2016년 재연 이후 2년 만에 다시 관객들과 만나는 연극 '카포네 트릴로지'는 다시 한 번 사방과 천장이 모두 벽으로 막힌 7평 남짓한 호텔방을 그대로 옮겨온 듯한 리얼한 무대를 통해 극한의 몰입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 뮤지컬 '오늘 처음 만드는 뮤지컬'
7월 6일~8월 19일 대학로 TOM 2관 

지난해 봄 '즉흥 뮤지컬'이라는 새로운 형식으로 공연계에 신선한 바람을 몰고 온 뮤지컬 '오늘 처음 만드는 뮤지컬'이 다시 돌아온다. 

'오늘 처음 만드는 뮤지컬'은 ‘뮤지컬 공연을 준비하는 연습실’이라는 상황만 주어질 뿐 미리 준비된 대본이 없다. 객석을 채운 관객들과 배우 그리고 연출의 즉흥 아이디어가 더해져 매 회 다른 구조와 이야기의 뮤지컬이 탄생하는, 어디서도 볼 수 없는 ‘아이엠컬처’만의 공연이다.

장르부터 주인공이 어디에서 처음 등장하는지, 어떤 결말인지, 당일 에피소드의 제목은 무엇인지 하나부터 열까지 모두 관객의 아이디어를 거쳐 매 회 다르게 완성된다. 

♦ 연극 '벙커 트릴로지'
12월 11일~2019년 2월 24일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소극장 

제스로 컴튼의 대표작이자 제이미 윌크스의 대본을 원작으로 하고 있는 연극 '벙커 트릴로지'는 제1차 세계대전 참호를 배경으로 아서왕 전설-아가멤논-맥베스 등 총 3개의 고전을 재해석한 독립된 이야기로 진행되는 옴니버스 작품이다. 

제1차 세계대전이라는 역사적 시점을 배경으로 하고 있지만, 역사의 고증보다는 그 당시 시대적 배경과 고전이 맞닿음으로써 발생하는 신비로운 세계관을 구현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016년 국내 초연 당시 고전 자체를 리메이크 하기보다 캐릭터를 차용하고 현대적 관점으로 재기 발랄하게 재해석한 드라마를 선보였다는 호평을 받았다. 영국인에게 익숙한 역사적 상식을 우리나라 사람들이 좀 더 이해하기 쉽도록 배경 설명을 보강하고 캐릭터들을 강화한 각색 작업을 거쳐 보다 이해해기 쉽도록 만든 것이 우리나라 프로덕션의 특징이다.

 

사진=아이엠컬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