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모모랜드, ‘그레잇!’한 앨범으로 돌아왔다 “에너지를 뿜뿜!”(종합)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모모랜드가 ‘그레잇’한 앨범으로 돌아왔다. 특유의 상큼발랄함에 흥을 더해 에너지 넘치는 무대로 대중의 마음을 사로 잡을 각오다.

3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홀 뮤즈라이브홀에서 걸그룹 모모랜드(MOMOLAND)의 세 번째 미니앨범 ‘그레잇!(GREAT!)’ 발매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모모랜드는 타이틀곡 ‘뿜뿜’을 비롯해 ‘궁금해’, ‘꼼짝마’, ‘어마어마해’ 무대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번 앨범 ‘그레잇!’은 모모랜드 특유의 상큼발랄함에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성숙함과 시크한 매력을 더했다.

앨범에는 '뿜뿜'부터 러블리한 매력으로 가득한 '궁금해', 모모랜드 특유의 매력을 한껏 녹여 넣은 디스코와 딥 하우스 풍의 '세임 세임(Same Same)', 팬들에게 전하는 메세지를 담은 '플라이(FLY)' 등 4곡의 신곡이 담겼다.

타이틀곡 ‘뿜뿜’은 신사동호랭이와 범이낭이가 합작한 노래로 재치 있는 가사와 쉬운 멜로디가 돋보이는 펑키 하우스 장르의 곡이다. 연우는 “마음에 드는 이상이 나를 좋아할 수 있도록 매력을 뿜뿜 뿜어내겠다는 가사를 담았다”고 곡의 가사를 소개했다.

또한 ‘뿜뿜’을 타이틀곡으로 선정한 이유에 대해 혜빈은 “많은 분들이 저희 무대를 보면서 에너지를 느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뿜뿜’의 센스 있는 안무가 시선을 사로잡았다. 제인은 “포인트 안무가 두 가지 있다. ‘호동춤’과 ‘셀럽춤’이 있다”면서 “강호동 선배님 성함에서 따왔다. 저희가 얼마 전에 ‘아는 형님’ 영상을 봤는데 너무 재밌었다. 그걸 따라 해봤는데 저희의 흥과 잘 맞았다. 노래에 이 동작을 넣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또 하나인 ‘셀럽춤’은 이 춤을 춰서 유명한 셀럽이 되고 싶다는 마음을 담았다. 살짝 풀린 눈으로 춤에 심취한 모습을 표현한다”고 포인트 안무를 설명했다.

데뷔 전부터 모모랜드를 지켜본 신사동 호랭이가 프로듀싱을 맡았다. 낸시는 “데뷔 전에 ‘서바이벌 모모랜드를 찾아서’를 할 때 신사동 호랭이 작곡가님이 심사위원이었다. 저희를 잘 알고 계셔서 녹음이 수월하게 됐다.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저희에게 도넛을 사주셨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히기도 했다.

태하는 수록곡 중 ‘플라이’를 가장 애착이 가는 곡으로 꼽았다. 태하는 “수록곡 중에 ‘플라이’라는 노래가 있다. 이 곡이 팬분들을 위한 곡이라 개인적으로 마음에 든다”고 밝혔으며, 혜빈은 “모모랜드와 함께 팬분들과 손을 잡고 좋은 곳으로 날아갔으면 좋겠다는 의미를 담았다”고 덧붙였다.

모모랜드에 쏠리는 기대가 높다. 이에 혜빈은 “모모랜드의 올해 목표는 많은 분들께 모모랜드가 에너지가 ‘뿜뿜’ 넘친다는 것을 알려드리고 싶다. 모모랜드 노래를 많이 들어주셨으면 하는 것이 목표다. 많이 들어주시는 만큼 최선을 다하는 모모랜드가 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또한 제인은 “많은 분들이 들어주시면서 차트 진입도 해보고 싶다. 100위 안에 드는 것도 힘들다. 많은 분들이 들어주셔서 100위 안에 들고 싶다”고, 태하는 “올해는 해외에도 가보고 싶다. 작년에는 국내에서 활발히 활동했고 앞으로도 할 예정이지만, 해외에도 활동하고 싶다. 우선은 아시아에 가고 싶다”고 목표를 전했다.

한편 모모랜드는 3일 오후 6시 ‘그레잇!’을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더블킥컴퍼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