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슈퍼밴드를 꿈꾸는 엔플라잉의 ‘뜨거운 감자’(종합)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세상에서 가장 뜨거운 밴드가 되고 싶은 엔플라잉이 ‘뜨거운 감자’로 돌아왔다.

3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KT&G 상상마당에서 밴드 엔플라잉(N.Flying)의 세 번째 미니앨범 ‘더 하티스트(THE HOTTEST): 엔플라잉’ 발매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엔플라잉은 타이틀곡 ‘뜨거운 감자’와 수록곡 ‘골목길에서’를 라이브 연주로 들려줘 이목을 끌었다. 

이승협은 “5개월 만에 컴백하게 돼서 설레고 기쁘다. ‘뜨거운 감자’가 꿈을 꾸는 사람들에게 힘이 됐으면 좋겠다”고, 유회승은 “긴장되고 떨린다. 멋진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앨범명 ‘더 하티스트’에서 확인할 수 있듯, 이번 앨범에는 세상에서 가장 뜨거운 밴드를 꿈꾸는 엔플라잉의 이야기를 담았다.

엔플라잉은 전체적인 콘셉트를 복고, 레트로로 잡았다. 이에 대해 김재현은 “노래를 받고 의상과 모든 환경들을 상상해봤다. 음악적인 상상을 통해 톤을 잡았다. 드럼도 빈티지 사운드를 내고 있다. ‘뜨거운 감자’를 잘 표현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타이틀곡 ‘뜨거운 감자’는 뜨거운 화제의 중심에 서겠다는 엔플라잉의 야심찬 포부를 경쾌하게 풀어낸 곡이다.

곡의 킬링파트에 대한 물음에 차훈은 “인트로에 승협이 형과 회승이가 만담처럼 애드리브를 한다. 정말 애드리브로 탄생됐다. 아마 향후 음악방송에서 어떻게 변화될지 기대해보시면 좋을 것 같다”고 답했다.

또한 김재현은 “데뷔 이래 처음으로 타이틀곡에 제 목소리를 녹음했다. 원래는 없었다. 이번에 제 파트가 하나 생겼다”고 말하며, 자신의 파트를 재치 있게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뮤직비디오에는 어느 날 자고 일어나보니 화제의 중심이 된 엔플라잉의 모습이 담겼다. 창고 연습실에서 트레이닝복을 입은 모습에서부터 세계적인 밴드가 된 상반된 모습이 눈길을 끈다.

권광진은 뮤직비디오 스토리에 대해 “창고에서 연습하고 있는 밴드가 슈퍼밴드가 되는 모습을 담았다. 평소에 엔플라잉이 합주실에서 연습하면서 슈퍼밴드를 꿈꾼다. 그래서 연기를 했다기보다는 평소 모습을 많이 담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재현은 “FT아일랜드, 씨엔블루 선배님을 생각했다. 선배님들처럼 멋진 밴드가 되는 꿈을 꾸면서 했다”고 덧붙였다.

엔플라잉은 지난해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에 출연한 유회승을 새 멤버로 영입하면서 인지도를 높이기 시작했다. 유회승은 “사는 게 즐겁다. 꿈을 이룬 것과 동시에 좋은 형들과 인생을 같이하고 있다. 즐거우면서 책임감을 가지고, 엔플라잉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살고 있다”고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이승협은 “회승이가 들어오면서 저희가 표현할 수 있는 음악적인 폭이 넓어졌다”고, 김재현은 “동생이 들어와서 더 좋다. 형으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더 열심히 하게 된다”고 밝혔다.

엔플라잉은 남다른 활동 목표와 공약을 걸었다. 이승협은 “우리 노래가 도전하는 사람들에게 힘이 됐으면 좋겠다. 그래서 평창올림픽에서 우리 노래가 사용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더불어 김재현은 “음악방송이나 차트 1위를 하고 싶다. 만약에 1위를 한다면, 공개방송에 온 팬분들께 회오리 감자를 선물해드리려고 한다”고 밝혀 기대를 모았다.

한편 엔플라잉은 3일 오후 새 앨범을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FNC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