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우무대 네 번째 창작 뮤지컬 '찰리찰리', 초연 빛낼 캐스팅 공개 '기대감 up'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연우무대가 뮤지컬 '찰리찰리'의 캐스팅을 공개했다. 

'찰리찰리'는 연극 '해무', '일곱집매', '그리고 또 하루'와 뮤지컬 '오! 당신이 잠든 사이', '여신님이 보고 계셔', '사춘기' 등 웰메이드 창작 연극과 뮤지컬로 사랑 받아온 연우무대가 선보이는 네 번째 창작 뮤지컬이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2017 공연예술 창작산실 ‘올해의 신작’으로 선정된 뮤지컬 '찰리찰리'는 내면 속 상처를 숨긴 채 살아가는 우리의 슬픈 자화상을 표현한 작품이다. 소문에 쌓여 홀로 숨어 지낼 수 밖에 없는 소년과 타인의 시선으로 계속해서 연극을 꾸미며 살아가는 소녀가 ‘그림’이라는 낭만과 환상의 매개체를 통해 꿈을 꾸는 모습을 담았다.

사랑스럽고 장난기 많은 분위기 메이커 소녀 ‘아일린’은 문진아가 맡는다. 빛이 두려워 집 밖으로 나오지 않는 수수께끼한 ‘소년(찰리)’은 대학로의 라이징 스타 윤지온이 맡아 연기할 예정이다.

‘아일린’을 사랑하는 의리파이자 순정파 남학생 ‘피터’ 역은 호효훈이 캐스팅 됐다. 독특한 의상이나 액세서리를 즐기고 자존감이 높은 당찬 소녀 ‘리비’는 강윤정이 맡아 오랜만에 다시 무대에 오른다.

또한 김은영 작곡가, 안시은 작가, 안경모 연출 등 탄탄한 실력파 제작진이 만나 환상적인 무대를 보여 줄 예정이다.

제작사 연우무대는 “라이브 밴드가 이끄는 섬세한 연주를 통해 인물들의 감정을 보다 효과적으로 전달할 계획”이라 밝히며, 완성도 높은 극본과 라이브 연주에 대한 기대를 한껏 끌어 올리고 있다.

한편 뮤지컬 '찰리찰리'는 오는 2월 24일 대학로 예술극장 소극장에서 개막한다.

 

사진=연우무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