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도’ 블락비 비범 “멤버들, 내가 연기하는 모습 궁금해 해… 공연 보러오겠다고 했다”
‘여도’ 블락비 비범 “멤버들, 내가 연기하는 모습 궁금해 해… 공연 보러오겠다고 했다”
  • 임유리 기자
  • 승인 2018.01.16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그룹 블락비의 멤버 이민혁(비범)이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하는 것에 대한 멤버들의 반응을 전했다. 

연극 ‘여도’의 프레스콜이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한전아트센터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도현 연출, 김현섭 작곡가, 오선희 안무가를 비롯해 배우 박정학, 김정균, 강효성, 전국향, 송승현(FT아일랜드), 힘찬(B.A.P), 신민수, 공현주, 김사희, 김준, 안홍진, 박용, 이민혁(블락비), 병헌, 김원식, 백승헌, 윤예주, 차윤지, 양창완, 이달형 등이 참석했다. 

이민혁은 이날 “이번 연극을 통해서 처음으로 연기를 접하게 됐다. 사실 연극을 한다는거 자체가 처음엔 많이 부담됐다”라며, “막상 연습을 시작하고 준비하다 보니까 선배님, 연출님께서 많이 도와주셔서 연기에 발을 내딛을 수 있는 것 같다. 너무 좋은 분들과 같이 연기를 시작할 수 있게 돼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라고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하는 소감을 전했다. 

약 2주 후에 블락비의 콘서트를 앞두고 있는 이민혁은 멤버들의 반응을 묻자 “멤버 중에 피오, 유권이 뮤지컬, 연극을 했는데 그때마다 무대를 보러 갔다. 무대에서 나도 연기해보고 싶단 생각을 하면서도 ‘과연 내가 저걸 할 수 있을까, 잘 해낼 수 있을까’란 생각도 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이민혁은 “연기한다고 멤버들한테 알려줬을 때 좀 의아해하더라. 과연 자기들이 아는 비범 형이 무대에서 연기하는건 어떨까라고 궁금해하는 반응이 컸다. 열심히 준비했으니까 공연 보러오라고 하니까 멤버들이 선뜻 오겠다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이민혁은 “2주 뒤면 블락비 콘서트가 있다. 사실 요즘 활동도 하고, 연극 연습도 하고, 콘서트 준비까지 시간이 많이 촉박한 상황이다. 그래도 시간 아껴가면서 새벽에 콘서트 연습하고, 다음날 블락비 활동 하고 그렇게 하면서 준비 열심히 하고 있다”라며, “내일 첫공인데 최대한 최선을 다해서 해보도록 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연극 ‘여도’는 조선 시대를 배경으로 과거 단종의 시점과 현재 세조의시점을 오가며 단종 죽음의 실마리를 파헤치는 명품 추리 사극이다. 오는 2월 25일까지 한전아트센터에서 공연한다. 

 

사진=제니스뉴스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