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BJ 노태현 “계약 연장? 모두가 바라는 바람”
JBJ 노태현 “계약 연장? 모두가 바라는 바람”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01.17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제이비제이 멤버들이 계약 연장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17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보이그룹 제이비제이(JBJ)의 두 번째 미니앨범 ‘트루 컬러즈(TRUE COLORS)’ 발매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제이비제이는 오는 4월 프로젝트 그룹 계약 종료를 앞두고 있다. 이에 “계약 연장 가능성이 있느냐”는 물음에 권현빈은 “그 부분에 있어서는 회사와 좋은 방향으로 이야기 중이다. 저희가 이야기를 해서 제이비제이가 결성이 됐고, 현재 내부적으로 회의를 많이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켄타는 “멤버들끼리 숙소에서 자주 이야기를 한다. 앞으로 어떻게 할지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 앞으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만약에 안되더라도 저는 가고 싶다는 마음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노태현은 “6명의 경우, 연장이라는 게 정말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6명 모두 팬분들과 오래 함께 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 혹여나 팬분들께 부담을 드리는 게 아닐까란 생각도 든다. 연장은 저희 모두가 바라는 바람이다. 팬분들도 함께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타이틀곡 ‘꽃이야’는 뉴 팝 트랙 장르 곡으로, 감성적인 피아노 선율과 퓨처 바운스, 레게톤 후크를 기반으로 한 청량한 사운드가 돋보이는 노래다. 멤버들의 풍성한 보컬과 로맨틱한 가사가 인상적이다.

한편 제이비제이는 17일 오후 6시 ‘트루 컬러즈’를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페이브엔터테인먼트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