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감빵생활’ 정웅인 종영소감 “대한민국 교도관들 모두 화이팅!”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정웅인이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 종영소감을 전했다.

tvN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교도관 팽 부장 역으로 열연한 정웅인이 19일 종영소감을 밝혔다.

정웅인은 “출연을 결정짓고 난 후 ‘팽 부장이 수용자들과 어떻게 작품적으로 잘 어울릴 수 있을까’를 가장 먼저 고민했다. 그러나 작품을 마치고 보니 그런 고민은 기우였다”라며, “배우들이 오히려 저를 더 편하고 따뜻하게 대해주고 함께 노력해 팽 부장을 누구보다 따듯한 캐릭터로 만들어 준 것 같다. 팽 부장의 완성은 그들 덕분이다”라고 감사를 표했다.

이어 “악역 캐릭터로 주목받은 제가 이런 캐릭터도 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바로 이 드라마의 힘인듯하다. 또 아이들에게도 자랑스러운 팽데레, 팽블리, 파더팽레사 등 좋은 별명을 얻게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정웅인은 “’슬기로운 감빵생활’ 감독님, 작가님, 팽 부장을 잘 그려주셔서 너무 감사하고, 고생한 우리 스태프들에게 정말 고생했단 말을 전하고 싶다. 끝으로 대한민국의 모든 교도관 분들 화이팅 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정웅인은 오는 2월 6일부터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개막하는 연극 ‘리차드3세’에서 에드워드4세 역을 맡아 관객과 만난다.


사진=tv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