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감빵생활' 김경남 종영소감 "첫 오디션 아직까지 기억에 생생"

[제니스뉴스=이혜린 인턴기자] 배우 김경남이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 종영 소감을 전했다.

tvN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김제혁 열혈팬’ 준돌 역으로 사랑받은 김경남이 19일 종영 소감을 밝혔다. 

김경남은 “지난해 5월 첫 오디션을 봤을 때 캐스팅 여부를 떠나 멋진 작품의 제작진에게 저라는 사람을 보여드린다는 것 자체가 행복하고 감사해 아직까지 기억에 생생하다”며, “부족한 저를 리딩부터 촬영까지 따뜻한 애정으로 지켜봐 주신 신원호 감독님과 모든 제작진, 그리고 준돌이를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제게 선물과도 같은 '감빵생활'과 '준돌'을 만나 많이 행복했다. ‘감빵생활’을 통해 배운 경험들과 이 기운으로 앞으로의 연기 활동에서도 더 나아진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앞으로도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마무리했다.

한편 김경남은 오는 24일 개봉 예정인 영화 '1급기밀'의 말년 병장 곽병장 역으로 분해 관객과 만난다. 


사진=제이알 이엔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