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돈독해진 레인즈, “오래 기억에 남는 아이돌이 되고파요”(종합)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이전보다 더욱 돈독해진 레인즈가 새 앨범으로 돌아왔다. 음악적으로는 한층 성숙해졌고, 이미지는 남성적이고 섹시해졌다.

23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보이그룹 레인즈(RAINZ)의 두 번째 미니앨범 ‘쉐이크 유 업(SHAKE YOU UP)’ 발매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레인즈는 수록곡 ‘썸바디(Somebody)’와 타이틀곡 ‘턴 잇 업(TURN IT UP)’ 무대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새 앨범 ‘쉐이크 유 업’은 프로듀싱 그룹 아이코닉사운즈와 레인즈가 힘을 모아 완성했다. 서정적인 멜로디와 EDM의 흥겨운 사운드까지, 레인즈의 다양한 음악적 스펙트럼이 담겼다. 레인즈가 데뷔앨범 ‘썬샤인(SUNSHINE)’에서 청량한 소년의 모습을 보여줬다면, 이번 앨범을 통해선 남자로 변신한 모습을 통해 반전 매력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기원은 “1집 활동을 끝내고 다같이 회의를 했었다. 2집 때 어떤 변화를 줘볼까 얘기했다. 섹시하고 남성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저의가 하는 리얼리티 ‘레인즈TV’에서도 그런 얘기를 나눴다”고 변화된 콘셉트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홍은기는 “2집에 레인즈의 의견을 많이 반영했다. 섹시한 콘셉트에 어울리는 레드슈트를 제작하면 어떨까라는 의견을 냈었다”고 덧붙였다.

타이틀곡 ‘턴 잇 업’은 소년에서 남자로 넘어가고 있는 레인즈의 지치지 않는 에너지를 보여주는 곡이다. 멤버 이기원이 작사, 작곡, 편곡에 참여해 멤버들의 개성을 극대화 시켰으며 랩 메이킹에 장대현과 변현민이 이름을 올렸다.

곡을 쓴 이기원은 “이번에 타이틀곡 작사, 작곡에 참여했는데 가사를 쓰는 점이 힘들었다. 가사를 처음부터 끝까지 3번 정도 바꾸고 중간에 수정을 5번 정도 했다”고 밝혔다.

변현민은 ‘턴 잇 업’ 뮤직비디오 촬영 스토리도 전했다. 그는 “번개를 형상화 시킨 댄스브레이크가 있다. 저희가 반지를 끼고 뮤직비디오를 찍었는데, 춤을 추다가 반지가 다 떨어졌던 적이 있다. 안무가 워낙 격하다”고 말했다.

레인즈는 지난해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에 출연한 김성리, 변현민, 서성혁, 이기원, 장대현, 주원탁, 홍은기로 구성된 프로젝트 그룹이다. 오는 10월이면 약속된 계약이 만료된다.

계약 연장 가능성에 대한 물음에 김성리는 “공식적으로는 10월에 계약이 만료된다. 아직 정확하진 않은 것 같다. 저희 의견도 그렇고 회사의 의견도 그렇고, 저희가 어떻게 비춰지느냐에 따라 달라진다”면서 “저희가 데뷔 때부터 말씀 드렸던 롤모델이 하이라이트, 지오디, 신화 선배님이다. 오래오래 기억에 남는 아이돌이 되고 싶은 마음에서 그렇게 말했었다. 그때와 지금 생각은 같다”고 답했다.

주원탁은 “지금은 비록 단기 프로젝트일지라도, 팬분들이 많이 찾아주시고 사랑해주신다면 ‘단비’가 아니라 ‘장미’로 이어졌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서성혁은 “1집 때보다 지금이 더 간절한 것 같다. 1집 때도 길어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2집을 준비하면서 더 돈독해졌다. 이번에 저희가 새로운 도전을 하면서 많이 힘들었다. 서로 의지하고 이야기를 나누면서 많이 기댔다. 새해와 크리스마스도 함께했다. 더 헤어지기 싫어졌다”고 레인즈에 대한 강한 애정을 드러냈다.

끝으로 김성리는 “저희에게 작은 목표가 하나 생겼다. 다른 분들이 저희를 봤을 때 ‘레인즈가 이번에 칼을 갈았구나’라는 반응을 할 수 있게 하는 것이다. 이번에 더 멋있고 남자답게 활동하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기원은 “2집을 시작으로 승승장구해서 1년 프로젝트가 아니라 롱런하는 그룹이 됐으면 좋겠다. 저희를 기다려주시는 팬분들과 멋진 모습으로 만나고 싶다”고 소망을 전했다.

한편 레인즈는 23일 오후 6시 새 앨범을 공개한다.

 

사진=레인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