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더스 까라마조프’, 연습 현장 공개... 숨 멎게 하는 긴장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뮤지컬 ‘브라더스 까라마조프’가 베일을 벗었다.

뮤지컬 ‘브라더스 까라마조프(THE BROTHERS KARAMAZOV)가 25일 개막을 앞두고 연습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연습 현장 사진에는 팽팽한 긴장 속에서 치밀하게 캐릭터를 분석하고 디테일하게 작품을 완성해 나가는 배우들의 모습을 담았다. 

아버지의 살인사건을 둘러싼 인물 간의 극심한 갈등과 대립, 심리 변화를 여실히 보여주는 연습 현장의 열기는 작품에 대한 기대를 한층 높인다.

제작사 수현재컴퍼니 측은 “창작 초연 공연인 만큼 창작진과 배우들 모두 한마음으로 연습에 몰두하고 있다. 연습실의 뜨거운 열기만큼 완성도 높은 작품을 선보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뮤지컬 ‘브라더스 까라마조프’는 아버지의 살인사건을 둘러싼 네 형제들의 심리를 중심으로 인간 내면에 숨겨진 모순과 진실을 드러낸다. 또한 삶과 죽음, 사랑과 증오, 선과 악, 인간 본성을 정면으로 마주함으로써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강렬한 작품 탄생을 예고한다.

아버지 표도르 역은 김주호와 심재현이 맡았다. 표도르는 방탕을 일삼고 여색을 밝히는 인물로 의문의 살인을 당하며 사건의 중심에 선다. 아버지로부터 방탕과 호색한 기질을 물려받은 첫째 아들 드미트리 역은 조풍래와 김보강이 맡아 연기한다. 

논리와 지성을 갖춘 둘째 아들 이반 역은 강정우와 안재영이, 형제들 간의 갈등과 의심을 중재하는 셋째 아들 알료샤 역은 김대현과 김지철이 맡았다. 마지막으로 사생아 스메르쟈코프 역은 이휘종과 박준휘가 연기하며 형제들 간의 갈등을 정점으로 몰아간다.

한편 ‘브라더스 까라마조프’는 러시아 문호 도스토옙스키의 ‘까라마조프의 형제들’을 원작으로 하는 창작 뮤지컬이다. 오는 2월 10일 수현재씨어터에서 첫 공연된다.


사진=수현재컴퍼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