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리지-박민영-김성은 '롱패딩은 지겨워' 랩코트 스타일링 3

[제니스뉴스=이혜린 인턴기자] 한파가 조금은 사그러든 이맘때. 지겨웠던 롱패딩은 접어두고 입을까 말까 고민했던 코트를 다시 꺼내보는 건 어떨까?

다양한 디자인의 코트가 있지만 오늘 소개할 코트는 랩코트다. 랩코트는 마치 샤워 가운같이 단추가 아닌 스트랩으로 여미는 아우터를 말한다. 

어떤 코트인지 감이 오지 않는 이들을 위해 스타들의 패션을 준비했다. 리지, 박민영, 김성은의 패셔너블한 스타일링을 지금 공개한다.

☆ '인간 비타민' 리지

리지는 오버사이즈 핏의 랩코트를 선택했으며, 무심하게 묶은 스트랩 디테일로 멋스럽게 스타일링 했다.

또한 리지는 브라운 컬러의 코트와 아이보리 컬러의 터틀넥을 매치해 조화로운 패션 감각을 선보였다. 여기에 후프링을 착용해 세련된 패션 포인트를 줬다. 

☆ '설원의 여신' 박민영

박민영은 무릎 밑까지 내려오는 긴 기장의 롱코트를 선보였다. 이어 랩코트의 허리 스트랩으로 여성스러운 보디라인을 강조했으며, 블랙 컬러의 의상을 매치해 눈길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클러치, 구두 등의 액세서리는 블루 컬러로 선택해 센스 있는 패션을 소화했다.

☆ '우월한 기럭지' 김성은

김성은은 한눈에 확 들어오는 화이트 컬러의 랩코트를 공개했다. 사진 속 코트는 네크라인이 깔끔하게 표현됐으며, 소매 부분에 퍼를 달아 계절감을 느끼기 충분했다.

이와 함께 김성은은 부츠 청키힐과 미니멀한 사이즈의 숄더백으로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사진=리지, 박민영, 김성은 SNS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