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사 신효섭 "진행하면서 냉정해지려 한다" (그대가 꽃)

[제니스뉴스=김규리 기자] 요리사 신효섭이 KBS1 '그대가 꽃' 진행 소감을 밝혔다.

12일 오후 12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인순이의 토크드라마 '그대가 꽃' 기자 간담회가 진행됐다.

요리사 신효섭은 "요리가 들어간 토크쇼라고 해서 기대를 많이 했다. 한 분을 위해서 요리를 할 기회가 잘 없는데 그 분들의 인생을 들여다 보고 세월과 시대적인 배경이 있는 음식들을 접할 수 있는 경험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매번 출연자들의 이야기를 듣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 진행을 하면서 냉정해지려고 노력을 한다"며 "앞으로도 출연자들이 추억과 향수를 느낄 수 있는 좋은 요리를 준비하겠다"고 '그대가 꽃'을 진행하는 소감을 밝혔다.

'그대가 꽃'은 운명적인 순간을 보낸 인물을 식당에 초대해 그 사람의 인생을 진솔한 토크와 드라마형식으로 보여주는 가슴 따뜻한 휴먼프로그램이다.

인순이의 토크드라마 '그대가 꽃'은 지난달 5일 난치병을 극복하고 가정을 이룬 현경석, 변영진 부부의 이야기를 시작으로 '7번방의 선물'의 작가 김황성, 누명을 쓰고 온두라스에서 17개월간 수감생활을 한 한지수, 폐암 투병 끝에 지난해 11월 16일 세상을 떠난 고 김자옥과 남편 오승근 이야기, 자신을 버린 어머니에 대한 복수를 사랑으로 바꾼 소설가 소재원, 껌팔이 고아출신 성악가 최성봉의 이야기까지 현재 6회까지 방영되었으며 '운명'과 '인생'이라는 100% 리얼 스토리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감동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한편 KBS1 '그대가 꽃'은 매주 월요일 오후 7시 30분에 방영되며 오는 13일, 16일 송해의 90년 굴곡진 인생 2부작이 전파를 탈 예정이다.

 

사진=KB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