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공항 패션에 블랙이 빠지면 섭섭하지!' 같은 블랙 다른 포인트 4
[기획] '공항 패션에 블랙이 빠지면 섭섭하지!' 같은 블랙 다른 포인트 4
  • 오지은 기자
  • 승인 2018.02.07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공항에 블랙 열풍이 불기 시작했다.

최근 출국길에 나선 제시카, 채수빈, 이성경, 김나영 등 여자 스타들의 패션에 공통으로 나타난 컬러가 있다. 바로 블랙이다.

여자 스타들과 사랑에 빠진 블랙은 패션에서 빼놓을 수 없는 컬러이나, 최근 다양한 아이템에 활용되며 더욱 주목받고 있다. 이에 여자 스타들의 패션에 녹아든 블랙 아이템과 그 연출 팁을 알아봤다.

★ '추위 이긴 냉미녀 포스' 제시카

평소 패셔니스타로 알려진 제시카는 추운 날씨에도 라이더 재킷을 이용한 시크한 공항 패션을 선보였다. 이날 제시카는 데님 팬츠를 제외한 모든 아이템을 블랙으로 맞췄다. 특히 라이더 재킷과 선글라스로 연출한 펑키한 무드에 걸리시한 스틸레토 힐, 페미닌한 토트백을 매치해 트렌디하면서도 세련된 감각을 드러냈다. 

★ '한파 속 빛나는 꽃미모' 채수빈

공항에 나타난 채수빈은 청순한 미모와 어울리는 페미닌룩을 선보였다. 채수빈은 블랙 터틀넥 니트에 그레이 컬러의 롱코트를 착용해 추운 겨울 날씨에 어울리는 스타일링을 연출했다. 더불어 선글라스와 광택이 도는 롱부츠를 착용해 시크한 분위기를 더했다. 이와 함께 미니 토트백을 포인트로 매치해 여성스러운 공항 패션을 완성했다.

★ '시선 싹쓸이 모델 포스' 이성경

모델 출신답게 이성경은 남다른 센스를 자랑했다. 추운 날씨임에도 이성경은 니트 카디건과 머플러만을 이용해 심플한 듯 멋을 살린 공항 패션을 완성했다. 여기에 블랙 컬러의 렌즈가 돋보이는 베이지 프레임 선글라스를 매치했다. 특히 선글라스의 베이지 컬러 프레임은 머플러의 컬러와 톤 온 톤을 이뤄 세련된 분위기를 자아냈다.

★ '패셔니스타의 겨울 패션은?' 김나영

출국길에 나선 김나영은 변함없는 패션 센스를 과시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나영은 후드 디테일이 돋보이는 글렌체크 트렌치코트를 이용해 멋스러운 공항 패션을 완성했다.

특히 커프스를 접어 올려 레드 컬러의 안감이 돋보이게 연출했다. 이번 룩은 컬러가 많아 자칫 촌스러워 보일 수 있는데, 김나영은 블랙 컬러의 베레모와 선글라스, 앵클부츠를 이용해 시크한 무드를 가미했다. 


사진=디마코, 로사케이, 씬넘버포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