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홍진영, ‘배터리’-‘엄지척’ 이을 ‘잘가라’로 연타 흥행(종합)
[Z현장] 홍진영, ‘배터리’-‘엄지척’ 이을 ‘잘가라’로 연타 흥행(종합)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02.07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트로트퀸’ 홍진영이 또 한번 흥겨운 트로트로 돌아왔다.

7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홍대 무브홀에서 홍진영의 디지털 싱글 ‘잘가라’ 발매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진행은 작사가 김이나가 맡았다.

이날 홍진영은 ‘잘가라’를 비롯해 ‘사랑의 배터리’, ‘엄지척’까지 총 3곡의 무대를 준비해 선사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신곡 ‘잘가라’는 레트로 장르로 회상, 회고, 추억이라는 복고주의를 지향한다. 친숙함과 편안함을 느낄 수 있으며, 신나는 멜로디와 중독성 강한 후렴구가 인상적인 노래다.

특히 이번 ‘잘가라’는 홍진영의 히트곡 ‘사랑의 배터리’와 ‘산다는 건’을 만든 히트 제조기 조영수 작곡가와 아이유의 ‘좋은날’을 만든 김이나 작사가의 만남으로 탄생해 화제를 모았다.

홍진영은 “레트로풍의 트로트다. 복고 느낌이 강한 노래다. 영수 오빠가 이 곡이 지금까지 제가 냈던 곡의 액기스를 모았다고 설명했었다”고 말했다.

김이나는 처음으로 트로트 노랫말을 만들었다. ‘엄지척’, ‘따르릉’을 이을 중독성 있는 멜로디와 가사로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이나는 “제가 이 노래의 가사를 써서 감회가 새롭다. 긴장이라기보다는 벅차다. 트로트가 작사가들에게 진입장벽이 높은 장르라, 쉽게 도전할 수가 없다. 뮤지션들 사이에서 굉장히 진입하고 싶어한다. 트로트가 워낙 남녀노소 불문하고 사랑 받는 장르라, 꼭 한번 해보고 싶었다”고 작사에 참여한 소감을 전했다.

또한 김이나는 “저는 아무렇지 않고 냉정한 사람처럼 가사를 썼다. 그런 냉정한 사람은 속으로 이불 킥을 하고 그런다. 많은 분들이 공감할 수 있는 부분 중 하나가 SNS에 실수로 ‘좋아요’를 누르는 것이다”라고 가사에 담긴 의미에 대해 이야기했다.

홍진영은 ‘사랑의 배터리’를 넘을 또 하나의 히트곡을 만들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 그는 “곡 자체는 평소에 냈던 노래보다 꺾은 느낌이 있다. 타겟의 폭을 더 넓히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무대 의상은 할 때마다 제가 콘셉트를 잡는다. 복고 느낌을 많이 줬다. 팔로 하는 안무가 많아서, 소매를 펄럭이게 했다. 안무할 때 포인트로 잡히면 좋겠다”고 소개했다.

홍진영은 “히트곡이 많다”는 칭찬에 “오히려 연차에 비해 곡 수가 적은 편이다. 노래를 낼 때마다 신경을 많이 쓰고, 고민도 많이 된다. ‘사랑의 배터리’가 워낙 강해서 그걸 넘어야 한다는 생각이 있다. 그래서 곡을 낼 때마다 생각을 많이 한다. 최대한 주변분들께 모니터 부탁도 많이 드린다”고 겸손한 마음을 내비쳤다.

끝으로 홍진영은 1위 공약으로 “날씨가 추운데 무대 의상을 입고 홍대에서 1시간 동안 공연을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홍진영은 7일 오후 6시 새 싱글 ‘잘가라’를 발표하고 활동을 펼친다.

 

사진=뮤직K엔터테인먼트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