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북’ 이상이 “안나 통해 변하는 브라운, 온실 속 화초처럼 표현”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배우 이상이가 브라운 캐릭터를 온실 속의 화초처럼 표현하려 했다고 밝혔다. 

뮤지컬 ‘레드북’의 프레스콜이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오경택 연출, 한정석 작가, 이선영 작곡가를 비롯해 배우 아이비, 유리아, 이상이, 박은석 등이 참석했다. 

이상이는 이날 작품을 통해 새롭게 인식한 부분이 있는지에 대해 “자신의 이야기를 하지 못해서 생기는 갈등을 다루고 있다. 나는 나, 너는 너로서 자신의 이야기를 할 수 있다는게 중요하단 생각을 했다”라며, “나로서 더 우뚝 서고 자신감 있게 살아가자는 걸 안나를 보면서 느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상이는 이번 공연에 새롭게 합류하면서 캐릭터를 발전 시키기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는지를 묻자 “사회적 배경도 그렇고 남성이 더 우월한 시대에 살았던 브라운인데, 어쨌든 브라운은 안나란 사람을 통해서 변한 사람이기 때문에 거기에 가장 중심을 뒀다”라고 대답했다. 

더불어 이상이는 “특이하고 이상한 이 여자(안나)를 보면서 모든게 처음인 사람으로 표현하려고 노력했다. 첫 연애, 첫 사랑, 첫 만남 등 순진무구하고 아무 것도 모르는 온실 속의 화초처럼 자란 모습을 표현하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뮤지컬 ‘레드북’은 19세기 빅토리아 시대를 배경으로 ‘슬플 때마다 야한 상상을 한다’는 엉뚱하지만 당당한 안나와 변호사 청년 브라운이 펼치는 유쾌발랄 로맨틱 코미디이다. 오는 3월 30일까지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공연한다. 

 

사진=바이브매니지먼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