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저리’ 김상중 “18년 만의 연극, 원작자 생각하며 캐릭터 연구”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배우 김상중이 오랜만에 연극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연극 ‘미저리’의 프레스콜이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연지동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황인뢰 연출을 비롯해 배우 김상중, 김승우, 이건명, 길혜연, 이지하, 고수희, 고인배가 참석했다. 

김상중은 이날 얼마만의 연극 무대인지를 묻는 질문에 “2000년도에 연강홀에서 마지막 연극을 하고 한동안 안했었다. 18년 후에 같은 극장에서 연극을 하게 됐다”라고 대답했다. 

이어 연극 출연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서 김상중은 “연극은 어쩌다 하게 됐다”라며, “이 극을 번역한 송병준 대표가 이런 연극을 준비 중에 있는데 브루스 윌리스가 브로드웨이에서 이 연극을 해서 상당한 호평을 받았다며 할 생각이 있냐고 해서 일단 번역부터 하라고 했다. 어느날 번역이 다 끝났다고 읽어보라고 희곡을 주더라. 영화와는 또 다른 묘한 작품이더라. 할까 말까 고민했다. 황인뢰 감독이 연출을 한다고 해서 굉장히 섬세하고 재미있는 작품이 되겠구나 싶어서 하게 됐다”라고 계기를 밝혔다. 

또한 캐릭터 연구에 대해 김상중은 “작품 속 폴보다는 원작자 스티븐 킹을 많이 생각했다. 폴은 스티븐 킹의 자화상이다. 그는 흥행 작가이지만 비평가에겐 혹평을 당했던 작가이다”라며, “폴은 그 자신이고, 애니는 비평하는 사람들이라 할 수 있다. 그 이야기를 여기에 넣은 거다. 그 사람의 삶에 대해 생각을 많이 했다”라고 전했다. 

더불어 같은 폴 역을 맡은 다른 배우들의 매력에 대해서 김상중은 “이 연극의 가장 큰 묘미는 같은 인물을 다른 배우들이 연기한다는 거다. 상처난 자리도 다 다르다. 건명 씨는 뮤지컬을 했었다. 거기서 보여줬던 성량과 연기가 정극에서 보여지는 힘이 있다. 김승우 씨는 이런 정극은 처음이다. 정마로 20년 차가 넘었지만 신인의 자세로 준비도 제일 열심히 했다. 이번에 신인상을 한번 노려보겠다고 각오를 다지고 있다”라며, “나는 내가 가지고 있는 나만의 폴이 있다. 각 페어들이 있지만 각각의 다른 애니들과는 어떻게 공연하는지 보는 재미도 쏠쏠할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미저리’는 인기 소설 ‘미저리’의 작가 폴을 동경하는 팬 애니의 광기 어린 집착을 담은  브로드웨이 최초의 서스펜스 스릴러 연극이다. 오는 4월 15일까지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공연한다. 

 

사진=크리에이티브리더스그룹에이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