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저리’ 김승우 “목표는 당연히 동아연극상 신인상”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배우 김승우가 첫 연극 도전의 포부를 밝혔다. 

연극 ‘미저리’의 프레스콜이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연지동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황인뢰 연출을 비롯해 배우 김상중, 김승우, 이건명, 길혜연, 이지하, 고수희, 고인배가 참석했다. 

처음으로 연극에 도전하는 김승우는 이날 “이 작품 선택하는게 쉽지는 않은 결정이었다. 연극은 배우 예술이라고 하는데 20여 년 동안 연기하면서 크게 탄로나지 않았는데 괜히 무대에 올라갔다가 연기력 다 탄로날까봐 그동안 못했던 것도 사실이다”라며, “감독님은 내 TV드라마 데뷔작을 연출하신 분인다. 희곡 보기 전에 감독님 전화 받고 무조건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희곡도 마음에 들고 브로드웨이에서도 좋은 공연으로 평가 받았던 작품이라고 해서 내가 운이 좋았다 싶었다”라고 계기를 밝혔다. 

이어 김승우는 “연습하는 과정이 생각보다 쉽지 않고 힘들었다. 정말 다행인건 내가 연극을 하면서 혹시 스트레스를 받을까봐 나 뿐만 아니라 아내나 주변 사람들도 걱정했는데 힘듦을 재미가 이겨버렸다”라며, “‘이래서 연극을 하는구나, 같은 연기가 아니구나’ 생각했다. 하루하루 즐겁고 신나게 연습했다”라고 연극의 매력에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더불어 김승우는 “목표는 당연히 동아연극상 신인상이다(웃음)”라며, “연극 끝날 때쯤에 이런 평가를 받고 싶다. 김승우가 연극을 한다. ‘저 녀석이 왜 무대에 왔을까’란 시선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그런 분들에게 ‘저 녀석이 무대와도 꽤 잘 어울리는구나’ 이런 평가를 받았으면 좋겠다. 남은 공연 기간 동안 열심히 노력하겠다. 동아연극상 화이팅!”이라고 포부를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미저리’는 인기 소설 ‘미저리’의 작가 폴을 동경하는 팬 애니의 광기 어린 집착을 담은  브로드웨이 최초의 서스펜스 스릴러 연극이다. 오는 4월 15일까지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공연한다. 

 

사진=크리에이티브리더스그룹에이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