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더스 까라마조프’ 오세혁 연출 “이윤택 연출, 반드시 책임 지고 용서 빌어야 해”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오세혁 연출이 이윤택 연출의 성추행 논란에 대해 참담함을 토로했다. 

뮤지컬 ‘브라더스 까라마조프’의 프레스콜이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숭동 수현재씨어터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오세혁 연출, 김경주 작가, 이진욱 작곡가를 비롯해 배우 김주호, 심재현, 조풍래, 김보강, 강정우, 안재영, 김대현, 김지철, 이휘종, 박준휘가 참석했다. 

앞서 극단 미인의 김수희 대표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이윤택 연출의 성추행을 폭로했다. 이에 이윤택 연출은 향후 활동을 중단하기로 했다. 

연극계의 거장 이윤택 연출의 성추행 논란에 대해 오세혁 연출은 “사실 새벽에 기사 읽고 나서 지금까지 잠을 못 잤다. 많이 참담하고 분노가 치솟은 상태다”라고 힘들게 입을 열었다. 

이어 오세혁 연출은 “연극계에서 내가 좋아하는 연극을 하는 선생님이었고 정말 좋아했었는데 그런 얘기 들었을 때 사실 믿을 수가 없었다. 많이 참담하고 절망스러운 상태다”라며, “본인이 하신 일에 대해선 반드시 책임을 지고 용서를 빌어야 한다고 생각이 든다”라고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더불어 오세혁 연출은 “나도 살아가면서 누군가에게 상처를 준 적은 없는지 자꾸 돌아보게 되더라”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뮤지컬 ‘브라더스 까라마조프’는 다양한 인물 군상과 크고 작은 사건들, 무수한 에피소드를 담은 방대한 규모의 원작을 4명의 형제들을 중심으로 집약한 작품이다. 오는 4월 15일까지 수현재씨어터에서 공연한다. 

 

사진=수현재컴퍼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