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승환 “아이유, 덕분에 좋은 노랫말로 노래할 수 있어 감사”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가수 정승환이 아이유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19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정승환의 정규 1집 ‘그리고 봄’ 발매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진행은 MC 딩동이 맡았다.

정승환은 수록곡 중 ‘눈사람’을 선공개하며 현재까지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 노래는 아이유가 직접 작사한 곡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날 정승환은 “도움을 요청했을 때, 흔쾌히 도와주셔서 너무 감사했다. 되게 바쁜 와중에도, 자리에 함께하지 못하는 상황에서도 문자로 세세하게 디렉팅을 해주고 조언도 해줬다. 스타는 아무나 되는 게 아니구나란 생각, 대단하다는 생각을 했다. 꼼꼼하고 체력도 대단하다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녹음이 다 되고 나서 노래를 듣고 ‘너무 잘 불러줘서 고맙다’고 했다. 저의 다른 노래도 찾아보면서 감상 중이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아이유에게 감사의 한마디 해달라”는 MC의 요청에 정승환은 “덕분에 좋은 노랫말로 노래할 수 있게 돼서 너무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좋은 기회가 많았으면 좋겠다. 작사가, 아티스트로도 평소에 많이 좋아했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비가 온다’는 이별 후, 비가 오는 날 겪는 솔직한 감정의 토로와 후회를 담은 가사와 정승환의 짙은 보컬이 돋보이는 노래다. 유희열과 정승환이 직접 작사하고 ‘너였다면’의 프로듀싱팀 1601이 작곡했다.

한편 정승환은 19일 오후 6시 ‘그리고 봄’을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안테나뮤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