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새내기 패션 걱정된다면?’ 어디에나 찰떡! 화이트 블라우스 3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매일 같이 입던 교복과 캐주얼 패션을 입는 것이 익숙해 격식 있게 차려입는 패션이 낯설다면 화이트 블라우스를 입어보는 건 어떨까?

화이트 블라우스는 무난하게 누구나 예쁘게 소화할 수 있고 어떤 의상과 매치해도 깔끔한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어떤 블라우스를 선택해 어떻게 매치할지 감이 오지 않는다면 오연서부터 차정원, 이다인의 패션 스타일링을 참고해 상큼한 새내기 패션을 연출해보자.  

# '시크하고 멋스러운', 시폰 블라우스

오연서는 시폰 소재의 시크한 무드가 가득한 블라우스를 선택했다. 시폰 블라우스와 함께 팬츠의 컬러도 화이트 컬러로 통일해 더욱 멋스러운 스타일을 완성했다.

야리야리한 느낌의 시폰 블라우스는 플레어스커트, 카디건, 도톰한 재킷과 매치하면 발랄하고 포근한 패션을 연출할 수 있다. 

# '옷장 속 필수템', 셔츠 블라우스

차정원은 오버핏의 셔츠 블라우스로 세련된 스타일링을 뽐냈다. 차정원은 스트라이프 패턴이 돋보이는 셔츠 블라우스와 함께 블랙 컬러의 팬츠를 매치해 패션 센스를 드러냈다.

빳빳한 면 소재의 셔츠 블라우스는 격식 있는 자리는 물론 캐주얼, 스트리트 패션까지 활용 가능한 옷장 속 필수 아이템이다. 

# '상큼한 새내기 느낌', 프릴 블라우스

이다인은 프릴 디테일이 돋보이는 블라우스를 착용해 눈길을 끌었다. 이다인은 착용한 블라우스처럼 여성스러운 디테일을 살린 패션은 상큼하고 풋풋한 새내기의 느낌을 연출하기 좋은 아이템이다.

이와 함께 귀여운 메리제인 슈즈나 버튼 이어링 등의 액세서리를 더하면 더욱 사랑스러운 느낌을 이끌어낼 수 있다.


사진=오연서, 차정원, 이다인 SNS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