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롱패딩 벗으니 입을 게 없어?’ 봄맞이 아우터 4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추운 날씨 때문에 롱패딩을 포기할 수 없었던 겨울이 지나고, 옷장 속 깊숙이 자리했던 얇은 아우터에 눈길을 줄 수 있는 시즌이 왔다.

갑작스러운 날씨 변화에 어떤 옷을 입어야 할지 모르는 ‘패.알.못’을 위해 봄 맞이 아우터를 제안한다. 선미부터 손나은까지 스타들의 패션에서 찾은 아우터 네 가지를 지금 만나보자. 곧 만날 봄을 기대하며 아우터 장만에 나서는 것은 어떨까?

1. 라이더 재킷

겨울에서 봄으로 넘어가는 환절기에 가장 많이 등장하는 아이템이다. 그러나 블랙으로 한정됐던 라이더 재킷에서 벗어나 핑크, 블루 등 봄을 떠올리게 하는 파스텔컬러를 적용한 제품이 유행할 것으로 보인다. 파스텔컬러는 자칫 부담스러울 수 있으니 다른 아이템의 컬러를 무채색이나 블루 데님 등 무난한 아이템을 매치하는 것이 좋다.

2. 데님 재킷

데님은 모든 사람이 사랑하는 소재다. 특히 봄, 여름 시즌엔 그 매력이 배가돼 길거리에서 가장 많이 보이는 소재기도 하다. 데님 재킷은 몸에 딱 맞는 실루엣도 예쁘나, 오버사이즈로 입는다면 더욱 스타일리시하고 캐주얼하게 연출할 수 있다.

3. 롱 재킷

많은 여성들은 다리 라인이 드러나는 짧은 길이의 재킷에 부담감을 느낀다. 그렇기 때문에 옷이 점점 얇아지는 S/S 시즌에 롱 재킷이 유독 주목받는다. 롱 재킷은 체형 보완은 물론 라인에 따라 다른 분위기 연출이 가능하다.

사진 속 기은세처럼 허리 라인이 들어간 실루엣을 선택하면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나타낼 수 있고, 일자로 떨어지는 오버핏 라인을 선택하면 보다 매니시한 느낌을 연출할 수 있다.

4. 쇼트 재킷

아무리 롱 재킷이 체형 보완에 좋더라도 쇼트 재킷은 포기할 수 없는 매력이 있다. 쇼트 재킷은 클래식한 분위기부터 캐주얼한 느낌까지 있어 어떠한 옷을 매치해도 어울린다. 또한 오버핏의 디자인을 선택하면 트렌디한 느낌을 낼 수 있다.

사진=베네통, 버커루 제공, 기은세, 손나은 S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