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톤, ‘버스킹 프로젝트’ 첫 번째 공연 성공적… 신촌 뜨겁게 달궜다!
빅톤, ‘버스킹 프로젝트’ 첫 번째 공연 성공적… 신촌 뜨겁게 달궜다!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02.26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보이그룹 빅톤이 ‘빅톤 버스킹 프로젝트’의 첫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빅톤은 지난 25일 오후 2시 서울 신촌 유플렉스 앞 광장에서 ‘빅톤 버스킹 프로젝트(VICTON BUSKING PROJECT)’ 첫 공연을 펼쳤다.

빅톤의 버스킹이 열린다는 소식에 수많은 인파가 몰리며 뜨거운 인기를 입증했다.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오전 일찍부터 기다리는 팬들의 모습도 보였다.

공연이 시작되고 하늘색 스쿨룩을 입은 멤버들이 버스킹 장소에 등장하자 팬들의 환호가 터져나왔다. 빅톤은 팬들에게 반갑게 인사하며 “추운 날씨에도 일찍부터 기다려주시고, 저희를 보러 와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더불어 “미니앨범 활동을 마친 후 잠시 휴식기를 갖고 있는데, 그동안 팬분들을 만나고 좋은 무대를 보여드리고 싶어서 버스킹을 준비하게 됐다”라며 “앞으로 있을 나머지 3번의 버스킹 공연도 기대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버스킹은 빅톤 특유의 화려한 퍼포먼스가 돋보이는 공연들로 가득 채웠다. 데뷔곡 ‘아무렇지 않은 척’과 미니 3집 ‘아이덴티티(IDENTITY)’의 타이틀곡 ‘말도 안돼’ 무대로 공연의 문을 열었다.

이후 도한세와 강승식은 특별 무대로 사운드클라우드에 공개한 자작랩 ‘온 마이 웨이(On My Way)’를 처음으로 팬들 앞에 선보이기도 했다. 빅톤은 ‘나를 기억해’, ‘얼타’, 앙코르곡 ‘아이즈 아이즈(EYEZ EYEZ)’까지 훌륭하게 소화하며 첫 버스킹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이날 공연에서는 특히 빅톤의 적극적인 팬서비스가 돋보였다. 빅톤은 공연 중간 토크와 포토타임을 가지며 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팬들과 가까운 거리에서 호흡하며 대형 공연과는 차별되는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한편 빅톤의 두 번째 버스킹 공연은 오는 3월 4일에 열릴 예정이다. 버스킹 장소는 공연 전에 기습 공개된다.

 

사진=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