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측 “최일화, 하차… 배역 교체 결정”(공식입장)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성추행으로 논란이 된 배우 최일화가 드라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에서 하차한다.

26일 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제작진은 “지난 25일 최일화의 성추행 고백 후, 내부 논의를 통해 해당 배역을 교체 하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어 “앞으로 혹여나 촬영현장에서 성추행, 성희롱 사건이 일어날 경우에도 제작진은 엄중하게 대처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촬영이나 방송은 차질 없이 진행될 예정이다. 제작진은 드라마에 기대를 갖고 계신 시청자와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최근 연예계 미투 운동이 확산됨에 따라, 최일화는 지난 25일 과거 자신의 성추행 사실을 고백했다.

 

사진=제니스뉴스 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