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유기’ 성혁, 종영 소감 “매서운 한파에도 즐거웠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성혁이 드라마 '화유기’ 종영소감을 전했다.

성혁은 5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판타지를 소재로 한 내용과 캐릭터를 연기한다는 것이 색다르고 재미있는 촬영이었다. 매서운 한파가 몰아치는 동안 촬영한 드라마였지만 매 순간이 즐겁고 행복했던 시간이었다”고 tvN 드라마 ‘화유기’ 종영 소감을 남겼다.

이어 성혁은 “이런 소중한 기회에 함께한 스태프들과 감독님, 작가님, 좋은 배우분들과의 행복한 추억을 오랫동안 기억할 수 있을 것 같다. 여러모로 부족한 부분이 많았지만 시청해주시고 응원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하다. 앞으로 새로운 모습으로 찾아 뵐 테니 많은 기대와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성혁은 지난 4일 종영된 ‘화유기’에서 한 개의 몸에 깃든 두 가지 영혼, 동장군과 그의 여동생 하선녀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동장군일 때는 동생을 향한 애틋함과 우직함을 섬세하게 표현했고, 하선녀일 때는 특유의 여성스러움을 이질감 없이 연기했다.

특히 성혁은 ‘화유기’를 통해 첫 여장에 도전, 메이크업과 의상·헤어 등 완벽한 여자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했고 대사부터 몸짓까지 철저히 준비하며 1인 2역의 완성도를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사진=tv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