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강태구, 옛 연인 데이트폭력 논란… 가요계도 미투운동
[#미투] 강태구, 옛 연인 데이트폭력 논란… 가요계도 미투운동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03.06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가수 강태구가 옛 연인을 상대로 데이트폭력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일 강태구의 전 연인 A씨는 자신의 SNS에 “강태구와 2012년부터 2016년까지 대략 3년 반의 연인 관계를 이어나가는 동안 데이트폭력을 당해왔다”고 폭로했다.

A씨는 “강태구가 이상한 체위를 요구했고 그 행위를 거부하면 ‘나를 사랑한다면서 이런 것도 못 해주냐’고 협박했다. 아직도 죽고 싶을 정도로 수치스럽고 끔찍하다”고 밝혔다.

또한 “당신이 한 일들이 법적으로 처벌 가능한 폭력에 들어가지 않는다고 해서 당신이 내게 준 고통이 거짓이 되는 것은 아니다. 지금이라도 진심으로 반성하고 제게 사과하기를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강태구는 자신의 SNS에 “너에게 연락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줘. 네 이야기 속에 거짓도 있어. 그리고 내가 미처 생각하지 못한 부분도 있고 우선 어떤 변명도 하지 않을게. 이야기하고 네가 원하는 사과를 하고 그리고 사실이 아닌 부분은 정정해줘”라고 글을 남겼다.

한편 강태구는 지난달 진행된 '제15회 한국대중음악상'에서 올해의 음반을 비롯해, 최우수 포크 노래, 최우수 포크 음반 상을 수상한 뮤지션이다. 현재 대중음악상 측은 수상 취소를 논의 중인 상태다.

 

사진=강태구 SNS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