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죽음을 설계하라", 연극 '컨설턴트' 주종혁-주민진-고영빈 등 캐스팅 공개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오는 4월 20일 초연 개막하는 연극 '컨설턴트'가 캐스팅을 공개했다. 

연극 '컨설턴트'는 제6회 세계문학상 대상을 수상한 임성순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작품이다. 최근 소설, 영화, 드라마 등 탄탄한 스토리와 작품성을 인정 받은 창작물들이 무대화에 잇달아 성공하고 있는 가운데 '컨설턴트' 또한 주목을 모으고 있다. 

'컨설턴트'는 의문의 남자 ‘M’으로부터 범죄 소설을 의뢰 받고 한 편의 시나리오를 쓰게 된 무명 작가 ‘J’가 얼마 뒤 자신의 시나리오대로 누군가 실제로 죽게 되면서 ‘회사’라는 거대한 조직에 합류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완벽한 죽음을 설계하는 컨설턴트 'J’와 그런 ‘J’를 회사라는 미지의 존재로 끌어들이고 관리하는 ‘M’은 현대 자본주의 사회에서 약자인 개인과 거대한 사회를 각각 대변하며, 모두가 잘 살기를 바라지만 그러기 위해서 누군가는 희생될 수밖에 없는 나약한 현실을 ‘구조조정’이라는 틀에 담아 표현해 낸다. 

냉철하고 치밀한 분석으로 자연스러운 죽음을 설계하는 컨설턴트 ‘J’ 역은 배우 주종혁, 주민진, 강승호가 함께 한다. 인간이 지닌 나약한 면모를 자신의 욕망으로 정당화시키며 점차 괴물화 되어 가는 ‘J’의 과정을 세 명의 배우가 각자의 매력으로 표현해 낼 전망이다. 

‘J’를 발탁해 회사로 끌어들이고 관리하는 의문의 킬러인 ‘M’ 역에는 고영빈, 오민석, 양승리가 캐스팅 됐다. 절대적인 ‘회사’의 존재를 대변하는 ‘M’의 카리스마 돋보이는 무대를 위해 이들은 벌써부터 인물의 내면 분석뿐 아니라 비주얼적인 부분까지 고심하며 캐릭터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 

또한 회사의 지시를 전달하며 ‘J’의 이상형과 완벽하게 일치된 매혹적인 ‘매니저’ 역으로는 김나미, 진소연, 회사의 지점장을 비롯하여 다역을 소화하는 ‘디아더’ 역은 윤광희, 김주일이 맡는다. 

연극 '컨설턴트'는 원작 소설의 기발한 소재와 원하는 삶을 누리기 위해 인간성을 버리게 된다는 연극적인 상상이 만나 원작과는 또 다른 매력으로 관객들을 만날 준비를 하고 있다. 

한편 연극 '컨설턴트'는 오는 4월 20일부터 대학로 TOM(티오엠) 2관에서 진행되며, 프리뷰 티켓은 오는 14일 오후 2시 오픈된다.

 

사진=아크컴퍼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