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PD수첩'이 파헤친 영화계 미투, "김기덕-조재현, 하이에나 같았다"
[#미투] 'PD수첩'이 파헤친 영화계 미투, "김기덕-조재현, 하이에나 같았다"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03.07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PD수첩'이 최근 우리 사회의 화두로 떠오른 영화계 미투운동을 다루며 김기덕 감독의 충격적인 민낯을 고발했다.

지난 6일 방송된 MBC 'PD수첩'은 한 영화 관계자의 제보로부터 시작했다. 취재는 김기덕 감독과 배우 조재현을 살펴봐야 한다고 고발한 제보자로부터 출발했다. 김기덕 감독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바 있는 배우 A씨가 “폭행의 원인이 '성관계 거부'에서 비롯됐다”고 밝힌 인터뷰를 시작으로 다른 여자 배우들의 폭로로 이어졌다.

피해자들의 증언에는 차마 입에 담기도 어려울 만큼 적나라하고 노골적인 내용이 담기며, 시청자들을 경악하게 했다. 또 그들의 증언에는 김기덕 감독의 성추행 발언 및 행동뿐 아니라 구체적인 정황까지 담겨 더욱 충격을 안겼다.

“감독이 ‘내가 너 오디션 때 너의 가슴을 봤냐’고 물었어요. 제가 당황해서 대답을 못했는데, ‘내가 너의 가슴을 볼 수 있냐’고 얘기하더라고요. 그러곤 ‘내가 너의 가슴을 상상해보니 복숭아일 것 같다’고 했어요”(배우 B씨)

“조재현 배우, 조재현 매니저, 김기덕 감독이 방문을 그렇게 두드렸어요. 하이에나 같았어요. 밤마다 문을 두드리고, 혼자 있을 때는 누가 찾아올지 모르는 불안감이 너무 무섭고 지옥 같았어요”(배우 C씨)

김기덕 감독은 ‘PD수첩’ 측에 문자메시지로 입장을 전했다. 김기덕 감독은 “저는 영화감독이란 지위로 개인적 욕구를 채운 적이 없고 항상 그 점을 생각하며 영화를 찍었다. 여자에 대한 관심으로 상대의 마음을 얻기 위해 일방적인 감정으로 키스를 한 적은 있다. 이 점은 깊이 반성하며 용서를 구한다. 그러나 동의 없이 그 이상의 행위를 한 적은 없다. 서로에 대한 호감으로 만나고 서로의 동의 하에 육체적인 교감을 나눈 적은 있다. 이것 또한 가정을 가진 사람으로 매우 부끄럽게 생각하고 후회한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 내용을 전해들은 피해자들은 어처구니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조재현은 ‘PD수첩’ 제작진과 만남을 약속했으나, 이를 취소하고 전화로 입장을 표했다. 조재현은 “조사가 들어가면 그때 제가 말씀을 드릴 부분인 것 같다. 사실을 근거로 한 것도 있고, 그렇지 않는 것도 있다. 그래서 굉장히 패닉 상태다. 내가 죄인이 아니라는 게 아니다. 너무나 사실과 다른 것들, 왜곡돼서 들려오는 것들이 너무 많다”고 모호한 입장만을 밝혔다.

무엇보다 'PD수첩'은 이날 방송에서 이러한 김기덕 감독과 조재현의 행동들이 영화계의 많은 관계자들에게 알려져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제작진은 이들에게 증언을 요청했지만, 대부분 영화계에 남아있는 스태프들은 김기덕 감독이 가지고 있는 지위와 입지가 두려워 목격자와 방관자로 머물며 증언을 거부했다.

이와 관련해 김기덕 감독의 영화 현장에서 작업했던 한 스태프는 "이 인터뷰에 응하지 않는다면 방관자고 죄인이라고 할 수 있다. 그걸 다 목격했다. 그래서 이 인터뷰에 꼭 응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증언했다.

끝으로 방송을 마무리 하며 'PD수첩'은 미투운동이 전개되며 피해자에게 2차 가해가 이어지는 등, 미투운동 그 이후가 더 중요하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다음주 방송에서는 이에 대한 내용을 다룰 것을 예고했다.  

한편 이날 방송된 ‘PD수첩’은 시청률 7.0%(닐슨 수도권 가구 기준, 이하 동일)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사진=MBC ‘PD수첩’ 방송화면 캡처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