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즈인더트랩' 박해진 "같은 원작으로 두 번 연기, 부담 컸다"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영화 ‘치즈인더트랩’의 배우 박해진이 드라마에 이어 영화에서도 ‘유정’을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영화 ‘치즈인더트랩’의 언론시사회가 7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에서 열렸다. 시사가 끝난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는 김제영 감독을 비롯해 배우 박해진, 오연서, 박기웅, 유인영, 산다라박, 문지윤, 김현진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박해진은 “같은 원작을 가지고 두 번 연기를 했기 때문에 부담이 컸다”면서, “ 사실 드라마 때 16부도 짧다고 생각했는데 영화는 2시간이었다. 더 담고 싶었기 때문에 아쉬운 부분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너무 다른 모습을 보여 드리면 관객들이 혼란을 느낄 거라 생각했다. 나아가 드라마에서 덜 보여드린 스릴러를 더 보여 드리려고 했다. 그리고 드라마 때는 설이와 차곡차곡 쌓아 갔던 감정이 있어서 편한 관계를 보여 드릴 수 있었다면, 영화에서는 어색한 관계를 보여 드릴 수 있어서 좋았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치즈인더트랩’은 동명 웹툰을 영화화한 작품으로 완벽하지만 베일에 쌓인 선배 ‘유정’(박해진 분)과 평범하지만 매력 넘치는 여대생 ‘홍설’의 로맨스를 그렸다. 오는 14일 개봉한다.

 

사진=리틀빅픽처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