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즈인더트랩' 오연서 "외모 닮았다는 이야기에 부담, 좋아하셨으면 좋겠다"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영화 ‘치즈인더트랩’의 배우 오연서가 홍설을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영화 ‘치즈인더트랩’의 언론시사회가 7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에서 열렸다. 시사가 끝난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는 김제영 감독을 비롯해 배우 박해진, 오연서, 박기웅, 유인영, 오종혁, 산다라박, 문지윤, 김현진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오연서는 일찌감치 원작 팬들에게 100% 싱크로율 캐스팅으로 점 찍혔던 것에 대해  “일단 외모가 닮았다는 이야기를 예전부터 들어왔다. 하지만 굉장히 사랑 받은 작품이라 영화를 하기 전엔 부담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도 홍설의 시점에서 풀어간다는 게 제게는 굉장히 흥미로운 일이었다. 감독님은 저만의 홍설을 만들기를 바랐다. 그래서 홍설에 저의 자연스러운 모습들을 넣으려고 했다. 여러분이 그려 온 홍설의 모습에 가까웠으면 좋겠지만, 저만의 홍설이 표현된 것도 좋아하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영화 ‘치즈인더트랩’은 동명 웹툰을 영화화한 작품으로 완벽하지만 베일에 쌓인 선배 ‘유정’(박해진 분)과 평범하지만 매력 넘치는 여대생 ‘홍설’의 로맨스를 그렸다. 오는 14일 개봉한다.

 

사진=리틀빅픽처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