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효연-찬열 Pick! '봄과 만난 스포츠' 윈드브레이커 스타일링 3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몸을 움츠리게 만들었던 추위가 가고 산책을 할 수 있을 만큼 따뜻한 날씨가 계속되는 요즘이다. 새 시즌과 새 계절을 맞아 쇼핑을 앞두고 있다면 윈드브레이커에 주목하는 것은 어떨까?

매년 트렌드로 등장했던 스포티룩이 올해도 어김없이 유행할 예정이다. 조거 팬츠, 트레이닝복, 어글리 슈즈 등 다양한 스포티 아이템이 출시되는 가운데, 패션 피플들이 집중한 아이템은 윈드브레이커다. 

편안한 착용감은 물론 스타일리시한 아이템인 윈드브레이커. 이 트렌드 아이템을 입은 스타들의 패션부터 컬렉션까지 다양한 연출 팁을 살짝 엿봤다.

▶ ‘미모가 블링 블링’ 효연

윈드브레이커를 세련되고 입고 싶다면 효연의 스타일링을 참고하자. 효연은 옐로와 네이비 컬러 배색이 특징인 윈드브레이커를 상의로 착용했다.

특히 이너에 스트라이프 터틀넥 티셔츠를 레이어드해 독특한 연출을 시도했으며, 볼드한 레터링이 포인트인 벨트로 허리 라인을 잡아 여성스럽게 표현했다. 박시한 상의와 반대로 타이트한 하의를 매치해 부해 보이지 않도록 연출했다.

▶ ‘심쿵 유발 카리스마’ 찬열

엑소 찬열도 가볍고 트렌디한 윈드브레이커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찬열을 레드와 옐로가 포인트로 들어간 윈드브레이커를 착용했다. 여기에 화이트 베이직 티셔츠와 체크 패턴의 셔츠를 레이어링한 것이 특징. 찬열을 화려한 배색을 자랑하는 윈드브레이커를 강조하기 위해 다른 아이템의 컬러를 베이직하게 이용했다.

▶ 라코스테 2018 F/W 컬렉션

윈드브레이커의 유행은 런웨이에서도 찾아볼 수 있었다. 최근 진행된 라코스테의 2018 F/W 컬렉션에는 다양한 스포츠 아이템이 등장했다. 수많은 속에서 라코스테만의 감성으로 재해석한 윈드브레이커가 눈길을 끌었다. 라코스테는 뒤쪽의 볼륨을 극대화한 윈드브레이커로 독특한 연출을 시도했다. 여기에 벨벳 소재의 조거 팬츠를 매치해 고급스러운 스포티룩을 완성했다.


사진=효연 SNS, 타미힐피거, 라코스테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