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봄 쇼핑 준비 중?’ 통장털이범 2018 S/S 트렌드 아이템 5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찬 기운이 물러가고 평균기온이 10도를 넘는 봄 날씨가 시작됐다. 겨울을 보내는 동안 추위로부터 나를 보호해준 롱패딩을 집어넣고 이제 산뜻한 봄 아이템을 꺼낼 때다. 봄 옷장을 어떻게 채울지 고민이라면 주목하자.

매년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체크 재킷부터 장착 순간 세련미 넘치는 선글라스까지 최근 공개된 패션 브랜드의 화보를 통해 2018년 봄 트렌드 아이템을 알아봤다. 통장 잔고 위협하는 예쁨 가득 아이템을 지금 바로 만나보자.

★ 체크 재킷

체크 재킷은 봄, 가을 시즌 매번 등장하는 스테디 아이템이다. 봄 시즌을 코앞에 두고 여러 브랜드에서 체크 재킷을 출시 중이다. 체크 재킷은 다양한 하의와 매치할 수 있는데, 캐주얼한 분위기로 연출하고 싶다면 데님 팬츠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박민영은 체크 재킷에 크게 롤업한 스키니진을 매치해 트렌디하게 표현했다.

★ 트렌치코트

트렌치코트는 가을에만 입어야 한다는 편견을 버리자. 트렌치코트는 겨울에서 봄으로 넘어가는 환절기 시즌에 적합한 아이템으로 최근 길거리에 하나둘씩 등장하고 있다. 스포티즘, 오버핏이 유행이지만 허리 라인이 드러나는 트렌치코트는 여성스러운 매력 때문에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단독으로 입거나 스커트, 팬츠와 매치하는 등 다양한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 데님+원피스

무거운 옷에 고통받았던 겨울이 지나고 가벼운 옷을 즐길 수 있는 때다. 최근 히피펌이 유행함에 따라 히피 무드의 패션 또한 다시 주목받고 있다. 히피 무드를 표현할 수 있는 대표적인 아이템이 바로 데님이다. 정유미는 오버핏 데님 셔츠에 플라워 패턴의 원피스를 매치했다. 특히 두 아이템 모두 오버핏으로 선택해 자유분방한 느낌의 히피를 표현했다.

★ 스트라이프 레깅스

아웃도어 트렌드도 알아본다. 비비드한 컬러가 주를 이뤘던 아웃도어 시장이 변화하기 시작했다. 색채 전문 기업 팬톤이 파스텔 컬러인 ‘울트라 바이올렛’을 2018 트렌드 컬러로 지목하면서부터다. 파스텔 컬러가 아웃도어와 만나기 시작하면서 일상복으로 활용하기 좋은 다양한 아이템이 출시되고 있다.

그중 하나가 레깅스다. 레깅스는 라인 보정 효과는 물론 다리가 길어 보이며, 스타일링이 쉽다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스포티즘의 인기에 따라 보다 액티브한 느낌의 스트라이프를 레깅스에 적용하면서 더욱 스타일리시하게 변했다.

★ 틴티드 선글라스

마지막 트렌드 아이템은 선글라스다. S/S 시즌에 절대 빠질 수 없는 아이템인 선글라스는 자외선 차단을 물론 민낯을 가리면서 시크한 분위기를 어필할 수 있는 아이템이다.

지난해 핑크, 옐로와 같은 형광 컬러를 더한 틴티드 선글라스가 유행했는데, 이번 시즌에는 브라운, 레드 브라운 등 어두운 컬러의 틴티드 선글라스가 주목받고 있다. 형태 또한 다른 모습이다. 라운드, 스퀘어, 캣츠아이 등 단조로운 프레임에서 벗어나 타원, 오각형 등 각진 스타일이 등장하고 있다.


사진=꼼빠니아, 라이, 써스데이아일랜드, 네파, 스테판크리스티앙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