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내 인생’ 이다인 종영 소감 “큰 행운... 매 순간 즐겁고 행복했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이다인이 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종영 소감을 밝혔다.

KBS2 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서 최서현 역으로 열연한 이다인이 12일 오전 소속사 콘텐츠와이 공식 영상 채널을 통해 “떨리는 마음으로 오디션을 보고, 첫 촬영을 하고, 첫 방송을 본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마지막 회 방송이 끝났다니 너무 아쉽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다인은 “’황금빛 내 인생’은 내겐 너무나 큰 행운이었고 서현이로 살았던 매 순간이 정말 즐겁고 행복했다”라며, “’황금빛 내 인생’, 서현이 그리고 막내 커플을 사랑해주신 모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 앞으로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겠다”라고 감사를 표했다.

이다인은 ‘황금빛 내 인생’에서 밝고 사랑스러운 에너지를 발산하며 최서현 역을 완벽 소화했다. 특히 신현수(서지호 역)와 티격태격하는 모습부터 설레는 모습까지 막내라인으로 호흡해 주목받았다.

드라마 ‘여자를 울려’, ‘화랑’에 이어 ‘황금빛 내 인생’까지 차근차근 연기 경험을 쌓으며 자신의 매력을 발휘하고 있는 이다인의 행보에 기대가 모인다.

한편 이다인은 ‘황금빛 내 인생’ 종영 후 휴식을 취하며 차기작을 검토할 예정이다.


사진=콘텐츠와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