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유기’ 이세영 “이홍기, 푸근한 저팔계 이미지 덕분에 몰입 잘됐다”(인터뷰)
‘화유기’ 이세영 “이홍기, 푸근한 저팔계 이미지 덕분에 몰입 잘됐다”(인터뷰)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03.12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이세영이 이홍기와의 호흡에 대해 이야기했다.

제니스뉴스와 이세영이 최근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프레인TPC 사옥에서 tvN 드라마 ‘화유기’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이세영은 좀비 소녀 부자, 세라, 아사녀 등 1인 3역을 맡았다. 특히 저팔계 역을 맡은 이홍기랑 좋은 케미스트리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이날 이세영은 “부자랑 아사녀는 완벽히 다른 인격이었다. 아사녀일 때는 팔계에게 전혀 감정을 느끼지 못하지만, 팔계가 머리를 쓰다듬을 때 이상한 느낌이 드는 정도였다. ‘부자의 기억 때문인가’라고 하면서 감정을 차곡차곡 쌓았던 것 같다”면서 “어쨌든 제가 연기할 때는 홍기 오빠와의 호흡 ‘저팔계님 감사합니다’라고 하던 기억이 있었기 때문에, 아사녀를 연기할 때도 부자의 마음이 있었던 것 같다. 팔계님이 ‘너가 부자가 아니야?’라고 묻을 때, 팔계의 마음을 알 것 같아서 너무 슬펐다”고 말했다.

이어 “아무래도 이세영이 부자였던 것 같다. 그러다가 아사녀가 팔계에게 마음을 열고, 뭔가 혼란스러워하는 걸 느끼는 과정이 있었다. 그때는 제가 가지고 있는 감정들을 드러낼 수 있었다. 감정을 숨기는 게 어려웠다”고 덧붙였다.

이세영은 이홍기와의 좋은 호흡을 떠올리며, “홍기 오빠랑은 눈빛을 보면 짠하고 애틋한 느낌이 있었다. 오빠가 눈이 맑고 진정성이 있어서 몰입이 잘됐다”고 밝혔다.

더불어 “연기를 조금 더 끌어올리기 위해, 홍기 오빠랑 촬영 전에 이전 대사부터 다시 하면서 맞춰봤다. 감정선을 따라가면서 호흡을 맞췄다. 홍기 오빠가 푸근한 저팔계의 이미지를 가지고 있어서, 연기할 때 너무 좋았다”고 이홍기와의 케미스트리를 자랑했다.

“현장 분위기는 어땠나”라는 물음에 이세영은 “홍기 오빠, 승기 오빠 등 등장만으로도 촬영장에서 웃음을 전파하는 매력이 있었다. 항상 힘이 있게 촬영을 했었다. 촬영을 하면서 모니터를 바로 할 수가 없기 때문에, 스태프분께 ‘제가 잘못한 거 없어요?’라고 물어보기도 했다”고 답했다.

한편 이세영은 최근 인기리에 ‘화유기’를 마치고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사진=프레인TPC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